한국의 한 병원 원장이 한국 과학자들의 역사적인 줄기세포 연구에 사용된 여성의 난자 일부를 얻는 대가로 돈을 지급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의 미즈메디병원 원장인 노성일씨는 성명에서 줄기세포 연구 계획에 자발적인 지원자가 부족해 16명의 난자 제공자들에게 1500달러씩을 지급했다고 말했습니다.

노씨는 줄기세포 연구자인 황우석씨는 대가 지급에 대해 모르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노씨가 난자 제공자들에게 돈을 준 2002년 말에는 대가 지급이 불법이 아니었습니다.

이에 앞서 황씨와 1년 넘게 줄기세포 연구활동을 해온  미국인 연구자가 이달 초 윤리적 이유를 들어 결별을 선언했습니다.

 

(영문)

The head of a South Korean hospital says he paid cash for some of the human eggs used in ground-breaking stem-cell research.

In a statement, Roh Sung-il (chief of Mizmedi Hospital) says he paid 15-hundred dollars each to 16 egg donors because there were not enough volunteers for the project.

Mr. Roh says cloning pioneer Hwang Woo-suk was not aware of the payments, which were not illegal at the time they were made in late 2002. This year, South Korea banned commercial transactions in human eggs.

Earlier this month, a U.S. researcher withdrew from a stem-cell project in which he had been working for more than a year with Mr. Hwang because of ethical concerns.

In October, Mr. Hwang announced the formation of a World Stem Cell Hub to serve as a source of stem cells for scientific resear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