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왕실의 승계 문제를 검토하고 있는 위원회는 성별에 관계없이 처음 태어난 자녀가 왕위 승계권을 갖도록 하는 방안을 지지하기로 했습니다.

이 위원회는 규칙이 바뀌지 않는 한 남자 자녀가 없어 왕실 후계가 어렵게 된 상황을 맞아 지난 1월 구성돼 후계 문제를 검토해 왔습니다.

일본은 현재 남자만이 왕실의 후계를 이을 수 있도록 하고 있지만 왕실에는 지난 40년 간 남자가 태어나지 않았으며 아키히토 국왕의 세 손주들은 모두 여자입니다.

히로유키 후루카와 위원회 위원장은 왕실 여성이 평민과 결혼해도 왕족의 지위를 유지하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A Japanese panel studying imperial succession has decided to back a proposal to give the first-born child the right to ascend to the throne, regardless of gender.

The advisory body has been meeting since January on the succession issue, since a shortage of male heirs threatens to trigger a crisis unless the rules are changed.

Only male descendants of Japan's emperor can inherit the throne at present, but no boys have been born into the royal family for 40 years and Emperor Akihito's three grandchildren are girls.

Panel chairman Hiroyuki Furukawa says the panel will also propose that women be allowed to retain their royal status when they marry commoners.

The panel's recommendations are to be presented to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on Thurs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