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일본 지도자 사이의 정상 회담이 경색된 두 나라 관계 때문에 다음 달에 열리기 어려울 것으로 보입니다.

한국의 반기문 외교통상부 장관은 21일, 현재의 분위기 아래서는 노무현 대통령의 일본 방문에 관해 이야기 하는 것 조차 불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노 대통령과 일본의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1년에 2차례씩 만나기 위해 노력해 왔고, 노 대통령이 오는 12월에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됐었습니다.

그러나, 고이즈미 총리가 지난 달 논란 많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강행함으로써 한국측의 분노의 반응을 촉발시켰습니다.

(영문)

A summit meeting between South Korea and Japan's leaders may not take place next month due to strained relations between Seoul and Tokyo. South Korea's foreign minister (Ban Ki-moon) said today (Monday) that the present atmosphere makes it impossible for him to even talk about a visit to Japan by President Roh Moo-hyun.

Mr. Roh and Japanese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have tried to meet twice a year, and the South Korean leader was expected to travel to Japan in December. However, Mr. Koizumi's controversial visit last month to a shrine (Yasukuni) honoring Japan's war dead prompted an angry reaction in Seoul.

Mr. Roh told Mr. Koizumi at last week's APEC (Asian-Pacific Economic Cooperation) summit (in Busan) that South Korea cannot accept Japan's contention that such shrine visits express remorse for the war and demonstrate Tokyo's commitment to pe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