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적인 미국의 언론재벌 테드 터너씨가 남북한을 가로지르는 비무장 지대에 평화공원을 조성하고 이곳을 세계 유산 등록지로 지정할 것을 제안했습니다.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

미국의 뉴스 전문 케이블 채널인 CNN 설립자이자   세계적인 언론 재벌인 테드 터너씨는 17일, 남북한사이에 놓여 있는 길이155마일, 폭 2.5마일의 비무장 지대에 평화 공원을 조성하고, 6.25 한국전 당시 숨져간 수많은 젊은이들의 넋을 위로하기 위해 이곳을 세계유산 등록지로 지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터너씨는 지난 여름 남북한을 방문하는 동안 평화 공원 구상을 처음 제기하고 이를 위한 첫 단계로 양측에 평화 조약을 체결할 것을 촉구한 바 있습니다.

터너씨는 그러나 이날 유엔 교육과학 기구, 유네스코가 주최한 만찬모임에서는 그보다 한걸음 더 나아가 비무장 지대를 세계 유산지역으로 선포해 비무장지대가 지닌 특이한 역사적 성격과 함께 전세계 어느곳에서도 존재하지 않는 여러 희귀 동식물들을 보존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터너씨는 비무장지대는 지난 50년동안 사람이 살지 않은 곳으로 수풀과 나무 꽃들이 무성한 곳이라면서 개발로 부터 보호하기 위해 이곳을 세계 유산지역과 세계 평화공원 지역으로 지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터너씨는 또 육이오전쟁으로 수많은 젊은이들을 잃은  남북한과 중국, 미국에게 이는 커다란 역사적 기념비가 될 것이라면서, 수많은 젊은이들이 숨져가면서 흘린 피가 땅에 묻혀 거름이 되어 이땅의  모든 동식물을 자라게 한  신성한  곳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터너씨의 이같은 제안은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 유산 등록지의 지속적인 관광 촉진을 위한 재단 설립 축하 만찬에서 나왔습니다.

터너씨는 비무장 지대는 미국 옐로스톤 국립 공원의   약 4분의 1 크기로, 산과 절벽사이로 강과 계곡이 흐르며  동해안에서 서해안까지 걸쳐 있다고 설명하면서, [국제 학 재단 ]총재의  요청을 받고  비무장 지대 운동을 처음  시작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매년 겨울이면, 비무장지대에는 4천여마리의 두종류 휘귀학들이 날아들고 있습니다.

유네스코의 무니로 보우체나키 문화 담당 부총장은, 비무장 지대가 더 이상 전쟁이 발발하지 않는 평화 지역으로 보존되어야 한다는 점에서 터너씨의 제안은 매우 관심을 끄는  발상이라면서 적극적으로 탐구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터너씨는 북한이 핵무기를 보유하고 있다 해도, 알라스카의 알류산 열도정도라면 몰라도 미국 본토까지 도달할 운반 체계를 갖고 있지 않다면서 오히려 북한보다는 캐나다가 더  우려대상이 될 수 있다고 말해 청중들의 웃음을 자아내면서 결론적으로 비무장 지대에 있는 물개들을 포함해 희귀  동식물들을 보존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