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보건 관계자들은 흑인들의 에이즈 감염 사례가 2001년 이래 매년 5%씩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들의 감염률은 아직 비정상적으로 높은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미 질병통제센터는 17일 발표한 33개주에서의 4년에 걸친 연구결과에서 미국 내 새로운 에이즈 감염 사례는 다소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흑인들 사이에 에이즈 감염률이 낮아진 것은 주로 불법 마약사용자들 간에 에이즈 바이러스 전파가 줄어든 때문인 것으로 보입니다. 질병통제센터는 깨끗한 주사기 사용 등을 통한 예방노력이 에이즈 바이러스의 전파를 막는데 도움이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U.S. health officials say the rate of reported HIV cases among African-Americans has dropped by five percent each year since 2001, but warns it remains disproportionately high.

The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released a four-year study of cases in 33 states today (Thursday). The findings, while not fully representative, also indicate a slight drop in overall new cases of the HIV infection in America.

The drop in African-American infection rates appears to come in large part to a decline of HIV transmission among illegal drug users. The C-D-C says this suggests prevention efforts, including clean needle programs, have helped stem the spread of the virus that causes AIDS.

At the same time, the report notes the rate of HIV diagnosis is still more than eight times higher among blacks than whites. It urges greater prevention efforts focusing on African-Americ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