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니지에서 열리고 있는 유엔 기술정상회의에 참석한 각국 대표단은 미국이 앞으로도 계속 인터넷 도메인 체계를 관리하도록 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전세계 1백여국 대표들은 이 합의에서 새로운 국제회의체를 만들어 미국 이외의 다른 나라 정부들도 인터넷 정책과 관련해 더 강한 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했습니다. 회의에서 중국과 이란 등 몇몇 국가들은 유엔에 인터넷 통제권이 주어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미국 대표단은 그럴 경우 기술혁신이 어렵게 되고 비민주 국가들에 의한 검열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반대했습니다.

(영문)

Negotiators at a United Nations technology summit in Tunisia have adopted a plan under which the United States will continue to manage the domain-name system that guides traffic on the internet.

However, the accord -- adopted late Tuesday by delegates from more than 100 countries -- also establishes a new international forum to give other governments a stronger voice in internet policy issues.

Several nations, including China and Iran, had demanded that the United Nations be given control over the internet. But U.S. delegates argued that such a move would stifle innovation and increase the risk of censorship by undemocratic governments.

U.N. Secretary General Kofi Annan opened the summit (Wednesday) with a keynote address calling on wealthy nations to boost internet presence in Africa and Asia, to match the spread of mobile telephones and other wireless communic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