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의 공개처형이라는 장면과 정치범 수용소로 보이는 곳을 촬영한 비디오 비디오 영상이 미국에서 13일 밤 뉴스 전문 케이블 텔레비전 방송인 CNN을 통해 방영됐습니다. CNN은 이날 방영된 비디오 영상들이 북한에서 소형 디지털 카메라로 몰래 촬영돼 밀반출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CNN은 이날 방영한 밀반출 비디오 영상들 가운데 북한의 어떤 산턱 마을에서 한 남자가 탈북자를 중국으로 넘어가도록 도와준 혐의로 총살당하는 것을 주민들이 지켜보는 장면이 포함돼 있습니다. CNN은 이 비디오 영상이 북한의 반체제 활동가들이 몰래 촬영해서 비밀 조직망을 통해 북한의 인접국으로 밀반출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CNN은 방영된 다큐멘타리에 담긴 내용에 관해 북한 당국에 언급을 요청했으나 북한 당국은 응답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CNN은 언더커버 인 더 시크릿 스테이트, 비밀스러운 나라안의 비밀활동이라는 제목의 다큐멘타리 프로그램에서 이 같은 내용의 영상들을 내보냈습니다.

이 프로그램은 또 한 북한 남자가 김정일 국방위원장 포스터를 훼손해 그 장면을 촬영한 영상을 가지고 탈출한뒤 한국 기자에게 북한 내 반체제 운동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세계가 알게 되기를 원한다고 말하는 장면도 소개했습니다. CNN은 북한의 반체제 활동가들이 소형 디지털 카메라로 몰래 촬영을하고 휴대전화를 이용해 자신들의 탈출망을 조직해 중국과 태국의 은신처로 빼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CNN의 이 다규멘타리 프로그램을 제작한 사라 맥도널드 연출자는CNN 제작팀이 이날 방영된 수용소에 억류돼 있었다는 남자와 인터뷰를 했다고 밝히고 이 남자가 전한 일부 내용들은 너무나 끔찍스럽고 상상조차 할 수 없는 것들이어 프로그램에는 포함시키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인터뷰한 남자는 그 수용소에 들어간 사람들의 95퍼센트는 그 안에서 죽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맥도널드 연출자는 덧붙였습니다. 북한은 수감된 사람들을 죽이려는 의도를 갖고 있을뿐이며 그들이 쉽게 죽지도 못하게 한다는 것입니다. 그 밖에 시신이 방치된 길거리에서 앙상한 모습의 어린이들이 구걸하거나 물건을 훔치는 장면과 시장에서 유엔이 제공한 구호식량이 자루에 담겨 거래되는 장면도 방영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