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슬람교 회의가 14일 오스트리아에서 개막됩니다. 이라크의 자랄 탈라바니 대통령과 아프가니스탄의 하미드 카르자이 대통령, 모하메드 하타미 전 이란 대통령, 그리고 노벨 평화상 수상자인 이란의 인권 변호사 쉬린 에바디 씨 등이 사흘 동안 열리는 이번 회의에 참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오스트리아의 우르술라 플라스닉 외무장관은 [다원화된 세계에서의 이슬람교]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회의는 회교도와 비 회교도 사이의 이해와 대화를 증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The presidents of Iraq and Afghanistan are among those gathering in Austria today (Monday) for a three-day international conference on Islam.

Austrian Foreign Minister Ursula Plassnik says the conference, titled "Islam in a Pluralistic World," is aimed at improving understanding and dialogue between Muslims and non-Muslims. Iraqi President Jalal Talabani, Afghan President Hamid Karzai and former Iranian president Mohammed Khatami are expected to attend. So is 2003 Nobel Peace Prize winner and Iranian human rights attorney Shirin Ebadi.

The conference comes amid increasing awareness of the differences over how Muslims and non-Muslims in Europe view Islam's place in their societ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