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경찰은, 지난 달 뉴델리에서 적어도 60명의 목숨을 앗아가고 200여명을 부상케한 세건의 연쇄 폭탄 공격 주모자라는 카슈미르 남자를 체포했습니다.

K.K. 폴 경찰청장은, 13일 파키스탄에 근거지를 둔 과격 단체, “라쉬카르 이 타이바”의 핵심 단원이며 이들 공격의 핵심 공모자이자 자금 조달책인 것으로 믿어지는 타리크 아매드 다르를 지난 10일 인도령 카슈미르의 최대 도시, 스리나가르에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다른 네명의 공모자들에 대한 추적 활동도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 10월 29일, 힌두교의 주요 축제인 디왈리를 이틀앞두고 번잡한 세곳의 시장에서 거의 동시에 벌어진 이 폭탄 공격은 인도 근세사에서 가장 대규모적인 범인 색출전을 전개하도록 촉발시켰습니다.

(영문)

 Indian police have arrested a Kashmiri man who they say masterminded last month's triple bombings in New Delhi that killed at least 60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200 others.

Police commissioner K.K. Paul says the suspect -- Tariq Ahmad Dar -- is believed to be a key member of the Pakistan-based Lashkar-e-Taiba militant group and the chief conspirator and financier of the attacks.

The commissioner says Mr. Dar was arrested in Srinagar, Indian Kashmir's main city, on Thursday and will remain in police custody in New Delhi for several days before being formally charged. He says the hunt is on for four other accomplices.

The near-simultaneous bomb blasts in three crowded markets on October 29th came two days before the major Hindu festival of Diwali. They prompted the launch of one of the biggest manhunts in India's recent h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