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동개혁에 관한 [미래포럼]은 12일 이 지역의 경제적 민주적 정치적 개혁을 촉진하기 위한 미국 주도의 2개의 발안을 채택했습니다.

바레인에서 열린 [미래 포럼]은 인구와 청년 실업자가 늘어나고 있는 중동지역의 경제 계획을 촉진하기 위해 모두 1억달러의 기금을 조성하는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미국은 이 기금 가운데 그 절반인 5천만 달러를 부담할 계획이며, 이집트와 모로코도 이 기금에 참여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이 포럼에서 민주주의가 영구적이고 지속적인 성공을 거두기 위해서는 이것이 활기찬 경제와 성장하는 중산층에 의해 양성되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문)

A conference on Middle Eastern reform has adopted two U.S.-backed initiatives aimed at promoting economic, democratic and political reform.

The "Forum on the Future," in Bahrain, announced a 100-million-dollar fund to promote economic enterprise in the region, where there is a growing population and rising unemployment among the young.

The United States will contribute 50-million dollars to the fund. Egypt and Morocco have also pledged significant contributions.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told the Forum that "for democracy to achieve lasting and sustainable success, it must also be nurtured by a vibrant economy and an ever-growing middle class."

A 50-million-dollar "Foundation for the Future" was also announced. It will promote democracy and political reform in the region.

However, plans to adopt a final declaration were scrapped after Egypt's delegation insisted on language that would have given Arab governments greater control over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