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베이징에서 열리고 있는 북 핵 6자회담은 10일로 이틀째를 맞았지만 별다른 진전을 보지 못했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미국측 수석대표는 북한 대표단이 돈세탁 및  금지된 무기 관련 기술 판매와 관련해 지난달 미국 정부가 북한 기업들에 대해 가한 제재에 항의했다고 말했습니다.

힐 대표는 이에 대해 6자회담은 이같은 문제를 논의하는 장소가 아니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틀째 회의에 앞서 힐 대표는 북한이 핵무기 제조에 사용될 수 있는 물질을 생산하는 원자로를 폐쇄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영문)

Another day of the North Korean nuclear talks in Beijing has been held, with not much progress reported.

U.S. negotiator Christopher Hill says the North Korean delegation used today's (Thursday's) meeting to protest sanctions imposed by Washington last month on North Korean businesses alleged to participate in money laundering and the sale of banned weapons technology.

Mr. Hill says he told the North Koreans the nuclear talks were not the place to discuss those issues.

Before today's session Mr. Hill said North Korea must shut down a nuclear reactor producing material that can be used to make nuclear weapons.

This is the fifth round of talks in two years among China, Japan, the two Koreas, Russia and the United States. This round will resume in December after a break for the Asian Pacific Economics Cooperation sum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