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여러 도시에서는 약 2주일 째 계속되고 있는 약탈과 방화, 그리고 다른 파괴 행위를 막기 위한 야간 통행 금지가 실시됐음에도 불구하고, 또 다시 폭력 사태가 벌어졌습니다.

흥분한 젊은이들은 밤 사이에 전국에서 약 600대의 차량에 방화했습니다. 경찰은 주로 회교도 젊은이와 북아프리카 계 후손들에 의해 자행되고 있는 그같은 폭력 사태와 관련해, 이날 하루에만 204명이 체포됐다고 말했습니다.

프랑스 여러 도시에서 야간 통행 금지가 실시됐습니다. 아미엔 마을은 또한 방화를 막기 위해 10대 청소년들에 대한 휘발유 판매를 금지했습니다. 남부의 리용에서는 한 지하철 역에서 8일 늦게 소이탄이 폭발한 이후 전체 지하철 체제가 폐쇄되기도 했습니다.

도미니크 드 빌팽 프랑스 총리는 9일, 프랑스 대부분의 주요도시와 마을이 포함되는 비상 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영문)

Violence has flared again in several French cities, despite the imposition of night-time curfews aimed at curbing the looting, burning and other destruction that has taken place for nearly two weeks. Rampaging youths burned more than 600 vehicles across the country overnight, fewer than the night before.

Police say 204 people were arrested in the latest violence, which has been carried out mainly by Muslim youths of North African descent. Several towns have imposed overnight curfews. One town, Amiens, also has banned the sale of gasoline to teenagers in an apparent bid to halt the setting of fires.

In the southern city of Lyon, officials were forced to shut down the entire subway system after a firebomb exploded in one station late Tuesday. No injuries were reported. Prime Minister Dominique de Villepin today (Wednesday) declared a state of emergency that covers most of France's major cities and towns.

On Tuesday, he announced a number of measures to address what many French say are the main causes of the riots -- youth unemployment, poor schools and discrimin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