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은행은 동아시아 국가들의 지속적인 경제 성장을 예측하면서도 조류 독감이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경제 전망을 흐리게 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세계 은행은 3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올해와 내년도 동아시아 지역의 경제 성장률이 6.2 퍼센트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지난해의 7.2 퍼센트 보다 다소 낮아진 완만한 경제 성장률은 기술 업계의 주기적인 경기 후퇴와 고유가, 수출 주문 감소 때문이라고 세계 은행은 분석했습니다.

세계 은행은 조류 독감 유행의 여파로 초래될 구체적으로 경제 손실 규모를 내놓지는 않았지만, 그 영향이 파멸적인 것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영문)

The World Bank is projecting continued good growth for East Asian economies, but warns that bird flu could dampen the generally positive economic outlook.

The Washington-based lender released a report today (Thursday), forecasting six-point-two percent economic growth for the region this year and next. It attributes the mildly slowing growth -- down from seven-point-two percent last year -- to a cyclical slowdown in the technology sector, higher oil prices and reduced export orders.

The World Bank did not estimate economic damage from a bird-flu pandemic, but said it could be catastrophic. It also noted that poverty continues to fall in most parts of East Asia.

This year, the bank said the number of people living on less than two-dollars a day fell to about 32 percent of the region's population, from around 50-percent nine years a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