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정부는 이번 달 부산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 경제협력기구 (APEC) 정상회의 기간 중 테러방지를 위해 특별 보안조처를 취할 것이라고 고위 정보 관계자가 말했습니다.

익명을 요구한 이 관리는 2일 한국은 회의 기간 중 부산에 수만명의 보안요원을 추가로 배치할 것이라면서, 현재 특별한 테러위협이 있는 것은 아니지만 알카에다가 과거 한국에 대한 공격을 검토했다는 증거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리는 한국 정부는 부산 주변 해안을 봉쇄하고 교통체계를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A senior South Korean intelligence official says his government will take extra security measures to prevent any terrorist attack during this month's summit of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forum.

The official, who asked not to be identified, said Wednesday that South Korea will deploy tens of thousands of extra security forces around the port city of Busan -- where the APEC meeting is to be held. He said that while there is no specific threat, there is evidence that al-Qaida has considered attacks against South Korea in the past.

The official also said his government will set up a naval blockade around Busan and will monitor transit systems around the country for any possible attack.

President Bush and Chinese President Hu Jintao will be among the leaders attending the APEC summ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