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경찰은 파리 북부 교외 지역에서 6일 동안 계속된 폭력 사태와 관련해 34명을 체포했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소요사태는 지금 파리 교외의 다른 빈민 지역들로 확산됐습니다. 성난 젊은이들은 수 십대의 차량에 불을 질렀고, 시위 진압 경찰과 충돌했습니다. 

이번 소요 사태는 지난 달 27일 밤 파리 교외의 클리시-수-브아 마을에서 두 명의 10대소년들이 숨진것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지면서 시작됐습니다. 이들 십대 2명은 경찰의 추적을 피해 발전소 안으로 들어가다가 감전 사고로 숨졌습니다.   

 

(영문)

French police say nearly three dozen people were detained after a sixth consecutive night of violence in Paris that has now spread to more of the city's poorest suburbs.

Angry youth torched dozens of cars and clashed with riot police, who fired rubber bullets in some areas to force the rioters to disperse.

The violence began last Thursday night in the suburb of Clichy-sous-Bois after two teenagers were electrocuted while hiding from police inside a power station.

The suburbs have large numbers of African immigrants, who are frustrated by continued unemployment and isolation from mainstream French society.

Interior Minister Nicolas Sarkozy says 34 people were detained in the aftermath of Tuesday night's rio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