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반기문 외교장관은 일본의 새 내각 인사들이 올바른 역사 인식을 염두에 두면서 이웃 나라들과의 관계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반 장관은 2일 일본의 아소 다로 신임 외상과 전화 통화를 하기에 앞서 서울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그같이 말했습니다. 아소 외상은 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의 신사 참배를 지지하고 있습니다.

한편, 일본의 아소 다로 외상과 한국의 반기문 외교 장관은 한국 부산에서 열리는 아시아 태평양 경제 협력체 에이페 회의 기간 동안 경색된 양국 관계 회복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영문)

South Korea's foreign minister says he expects Japan's new cabinet members to bring what he called a correct understanding of history to their dealings with neighboring countries.

Ban Ki-moon made the comment to reporters in Seoul today (Wednesday) before speaking by telephone with newly-appointed Japanese Foreign Minister Taro Aso.

Mr. Aso has supported Japanese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s visits to Tokyo's controversial Yasukuni war shrine, where 14 convicted Japanese war criminals are honored along with other war dead.

Japan's foreign ministry says Mr. Ban urged Mr. Aso to take a leadership roll in ending the stagnation in rel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Mr. Ban and Mr. Aso will meet during the upcoming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meeting in South Korea (on November 15th and 16th) to discuss mending frayed diplomatic t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