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령 카슈미르의 중심 도시에서 자살 차량 폭탄이 폭발해  폭탄범을 비롯해 적어도 5명이 사망하고, 10 여명이 부상했습니다.

스리나가르 교외에서 2일 발생한 이번 폭발로 사망한 사람 가운데는 적어도 2명의 경찰관이 포함됐습니다.

이번 사건은 지역의 수석 장관이 취임 선서를 하기 몇 시간 전에 발생했습니다.

파키스탄을 근거지로하는 인도령 카슈미르 독립을 위한  무장단체 자이쉬 이 모하마드는 이번 공격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공격은 뉴 델리에서 폭탄 공격으로 약 60명이 사망하고 적어도 150명이 부상하는 사건이 벌어진 지 나흘 만에 발생했습니다.

 

(영문)

A suicide car bomb explosion in the main city of Indian-controlled Kashmir has killed at least five people including the bomber, and wounded a dozen others.

At least two police officers were among those killed today (Wednesday) in the explosion on the outskirts of Srinagar.

The bombing took place hours before the new chief minister for the region was to be sworn in.

Jaish-e-Mohammad, one of the main Pakistan-based militant groups fighting for Kashmir's independence from India, has claimed responsibility for the blast.

The attack comes four days after bombs in New Delhi killed nearly 60 people and wounded at least 150.

Officials said today they have almost finished a sketch of a key suspect in Saturday's bombings, and plan to release it s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