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찰스 왕세자가 10여년 만에 처음으로 1일, 미국 공식 방문길에 올랐습니다. 찰스 왕세자와 새부인인 콘월 공작 부인 카밀라는 1일 뉴욕에 도착해 일주일 일정의 미국 방문에 들어갑니다.

찰스 왕세자와 카밀라는 2일 워싱턴을 방문해 백악관에서 조지 부쉬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입니다.

찰스 왕세자는 1997는 자동차 사고로 사망한 다이애나 왕세자비와 함께 1994년에 미국을 공식 방문한 바 있습니다.  

 

(영문)

Britain's Prince Charles has left home for his first official visit to the United States in more than 10 years.

The Prince of Wales and his new wife, Camilla, the Duchess of Cornwall, begin their week-long U.S. visit in  New York today (Tuesday).

Charles and Camilla will be in Washington on Wednesday to visit President and Mrs. Bush at the White House.

Camilla's presence is likely to compete with memories of the late Princess Diana, who accompanied her then-husband Prince Charles on a visit to the United States 20 years ag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