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당국은 1일 회교성월 라마단의 종료를 기념하기 위해 바그다드에 있는 아부그레이브 교도소에서 재소자 500명을 석방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석방은 이라크 정부가 라마단에 이어 다가올, 추수를 감사하는 회교명절, 에이드알피트르를 기념하기 위해 요청해 옴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미군관계자가 말했습니다.

이라크인들이 주도하는 한 재심위원회가 이들 석방자들을 선정했습니다. 살인, 고문, 납치 등 강력범죄를 저지른 사람과  이라크인이나 연합군을 공격한 사람들은 이번 석방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영문)

The U.S. military says it has released 500 detainees from the Abu Ghraib prison in Baghdad to mark the end of the Muslim holy month of Ramadan.

Officials say the prisoners were freed today (Tuesday) at the request of the Iraqi government in the spirit of the Muslim holiday Eid al-Fitr -- the day of thanksgiving that comes at the end of Ramadan.

An Iraqi-led review board selected the detainees who were released. None were guilty of violent crimes such as murder, torture, kidnapping or attacking Iraqi or coalition forces.

U.S. officials today (Tuesday) report a seventh American serviceman was killed Monday outside Baghdad, making October one of the deadliest months in Iraq for American forces since the beginning of the w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