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줄기세포은행이 파킨슨병환자와 척추부상자들의  환자등록에 들어간 1일, 이 센터의 인터넷사이트는 신청자들의 접속이 폭주했습니다.

세계줄기세포허브의 한 관계자는, 약 세 시간 동안 접속이 폭주하면서 웹사이트가 거북이 걸음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웹사이트는 얼마 후 정상가동됐다고 말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줄기세포연구와 복제기술에 반대하는 사람들의 방해공작에 대비해 컴퓨터 전문가들을 대기시켜논 상태라고 덧붙였습니다.

한국의 줄기세포은행은 전세계의 과학자들에게 배아줄기세포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10월 19일 문을 열었습니다.

 

(영문)

The Internet site of a South Korean stem cell center overloaded today (Tuesday) as it began accepting applications from people with Parkinson's disease and spinal cord injuries who want to participate in research.

An official at the World Stem Cell Hub said the Web site slowed to a crawl because there were too many access attempts for about three hours. The official said normal operation resumed later.

He said computer experts were on standby in case of sabotage by those who oppose stem cell research and cloning technology.

The South Korean stem cell bank opened October 19th with the aim of providing scientists around the world with embryonic stem cells.

These cells are seen as a potential source of replacement tissue for people with a variety of ail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