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는 31일, 외무장관과 방위청 장관등 주요 요직을 포함해 전면적인 내각 개편을 단행했습니다. 이번에 새 내각에 중용된 몇몇 개혁파 성향의 인물들은 내년도 고이즈미 총리의 후임자를 선출하게될 선거에 후보로 출마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소리 도쿄 특파원 보도로 이번 내각 개편의 내용과 차기 총리 후보감으로 거론되고 있는 인물들을 살펴보겠습니다.  

*********************

고이즈미 총리는 31일의 내각 개편에 앞서, 관료 개혁 정책을  확고히 지지하는 인물들을 임명할 것이며 그중 한명이 자신의 후계자가 될 것이라고 누누히 강조해 왔습니다.   고이즈미 총리는 지난 9월의 총선거에서 압도적인 승리를 거뒀지만 내년 9월이면 임기가 끝나고 총리 및 자민당 총재직에서 물러날 것입니다.  

고이즈미 총리의 후계자 구도와 관련해, 세간의 관심은 이번 내각개편에서 대부분 요직에 기용된  일부 자민당 충성파들에게로 집중되고 있습니다. 일반국민에게 가장 잘 알려져 있고 , 가장 인기있는 인물이라 할만한 인물은 이번에 신임 관방 장관으로 기용된 아베 신조 자민당 간사장 대리입니다.  

올해 51세의 아베 신조 신임 관방 장관은  3대째 내려오는 명망있는 정치 가문 출신으로서, 그의 할아버지와 장인   모두 역대 총리들이었습니다. 아베 장관은, 31일 오후 취임 기자 회견장에서  정부의 최고 대변인으로서 새로운 내각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아베 장관은, 고이즈미 이후 시대에 관한 질문을 받자, 고이즈미 총리가 자신에게 국정에만  오로지 집중할 것을 지시했기 때문에 각료중 누가 차기 총리가 될런지 생각해 보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고이즈미 총리의 차기 후계자로 떠오르는 또다른 인물은, 이번에 유임된  올해 60세의 다니가키 사다카즈 재무상 입니다.

또 차기 총리 후보로 자주 거론되고 있는 또다른  제  3의 인물로 ,일본 황실과 가까운 가문출신인  올해 65세의 아소 타로 전 총무상이 있습니다.  아소 타로 전 총무상은 고이즈미 총리의 이번 3기 내각 개편때  외무상으로 임명됐습니다.

아소 외무상은  미국과 일본간 관계 점검, 북핵위기 대처 방안,  러시아와의 영토 분쟁등 즐비한 외교적 도전 과제들을 맡아달라는  고이즈미 총리의 요청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아소 장관은,  중국및  한국과의 관계 개선역시   중요하다면서 그러나  중국과 한국은 서로 다른 특성과 일본에 대한 서로 다른 인식을 갖고 있기때문에  별개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중국과 한국은 일본과 해결되지 않은 영토 분쟁 문제가 남아 있고, 또 두나라 모두 현 일본정부가  과거 군국주의 시대와 관련된 문제들에 있어  무관심하다고 여기고 있습니다.  

한편 과거 추문사건으로 두번이나 각료직을  물러나야 했던  누카가 후쿠시로 전 방위청 장관은 이번에  방위청 장관으로 재기용됐습니다. 누카가 장관은 해박한 국방 문제 전문가로 알려져 있으며, 31일 막 발표된 주일 미군 재배치 협상을 이끌어낸 자민당 안보 조사회 회장입니다. 

 

(영문)

Japanese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on Monday reshuffled his cabinet, changing the ministers in charge of foreign affairs and defense, among other key posts. Several members of the reform-minded cabinet are viewed as possible contenders to succeed Mr. Koizumi next year.

Leading up to Monday's cabinet shuffle, Prime Minister Junichiro Koizumi had indicated he would name those who firmly support bureaucratic reform and that one of the members would be his choice to succeed him a year from now.

Although Mr. Koizumi won by a landslide in September's general election he will step down next year as head of his Liberal Democratic Party.

Speculation about Mr. Koizumi's heir apparent has focused on several LDP loyalists, most of whom were appointed to cabinet posts on Monday.

Best known to the public, and arguably the most popular, is the new chief cabinet secretary, Shinzo Abe, a 51-year-old third generation member of an elite political family. Both his grandfather and father-in-law were prime ministers.

Mr. Abe announced the new cabinet lineup at his inaugural news conference Monday afternoon as the top government spokesman.

In response to a question about the post-Koizumi era, Mr. Abe says he is not thinking about which member of the new cabinet might be the next prime minister because Mr. Koizumi has instructed him to focus solely on state affairs.

Another contender to succeed Mr. Koizumi is 60-year-old finance minister Sadakazu Tanigaki, who retains his cabinet post.

A third oft-mentioned contender to be the next prime minister is 65-year-old Taro Aso, who has family ties to Japan's royals. Previously internal affairs and communications minister, he takes the post of foreign minister in this, Mr. Koizumi's third cabinet.

Mr. Aso says he has been asked by Mr. Koizumi to tackle an array of challenging diplomatic tasks in the next year, including overseeing the U.S.-Japan relationship, dealing with the North Korean nuclear weapons crisis and resolving a long-standing territorial dispute with Russia.

Mr. Aso says improving relations with China and South Korea is also important, but distinct approaches are needed because the two neighbors have different characteristics and perceptions of their relationship with Japan.

China and South Korea have unresolved territorial disputes with Japan and both countries feel the current Tokyo government is insensitive about issues related to Japan's militaristic past.

Mr. Aso's appointment is certain to raise eyebrows in other countries. He has a reputation for speaking in a manner more appropriate to the saloon than the salon and is an avowed nationalist who has called Japan "a one-race nation." He has also suggested Japan attract - in his words - "rich Jews" to help reverse the country's economic direction and dwindling population.

Fukushiro Nukaga has been handed the defense portfolio. Mr. Nukaga had to resign cabinet posts twice in the past due to scandals.

Mr. Nukaga is seen as knowledgeable on defense issues, having led an LDP research panel on the security alliance with the United States, which dealt with the just-announced realignment of U.S. forces in Jap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