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의 인도 여객 열차 탈선 사고로 인한 사망자의 수가 현재 110명에 이르고 있습니다.

인도 육군 잠수부들은 30일, 열차가 폭우로 휩쓸려나간 철로의 일부분을 들이받아 탈선해 추락한 남부 안드라 프라데쉬 주의 범람한 강에서 10구의 시신을 더 인양했습니다.

현지 당국자들은, 부분적으로 물에 잠긴 5개의 객차안에 아직도 수십명의 여객이 갇혀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이 사고로 또한 적어도 100명이 부상했습니다.

(영문)

Army divers have recovered 10 more bodies from the wreckage of a passenger train that derailed Saturday in southern India, bringing the death toll to 110 people.

The train plunged into a rain-swollen river near the town of Veligonda in southern Andhra Pradesh state after it hit a portion of track that had been washed away by heavy rains.

Local authorities say scores of passengers remain trapped inside the railcars. Five of the cars are partially submerged. At least 100 injured people were rescued from the wreckage and taken to nearby hospital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