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파괴를 촉구한 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국제사회의 비난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란은 다른 나라에 대해 폭력을 사용하지 않는다는 유엔의 약속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란 외교부는 29일 이란은 다른 나라를 상대로 무력을 사용하거나 무력사용을 위협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지난 26일 이스라엘을 지도에서 없애야 한다고 주장해 국제사회의 반발을 초래했습니다. 그는 28일 테헤란에서 열린 대규모 반 이스라엘 시위에서 자신의 발언을 고수했습니다.

 

(영문)

Iran says it stands by its U.N. commitments not to use violence against another country, amid international criticism over the Iranian president's call for Israel's destruction.

The foreign ministry said today (Saturday) Iran has never resorted to, nor threatened to resort to force against another country.

Iranian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caused an international outcry on Wednesday by saying Israel should be "wiped off the map." He stood by those comments Friday during massive anti-Israeli protests in Tehran.

Palestinian chief negotiator Saeb Erekat said Palestinians have recognized Israel's right to exist. He said w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ould be discussing is adding a Palestinian state to the map, not wiping Israel from it.

Friday, the U.N. Security Council condemned the Iranian president's remark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