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군과 이라크군이 이라크 내 저항세력  소탕 작전을 계속함에 따라, 저항운동에 동참하기 위해 이라크로 잠입한 외국인 전사들의 면면이 더욱 분명히 드러나고 있습니다. 외국인 전사들은 수는 비교적 적지만 강하고 치명적입니다.

**********************

총성이 들리는 가운데 미군 병사들이 이라크 서북부의 도시 하디타로 진입해 들어갑니다. 이번 진입 작전은 외국인 전사들이 잠입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라크 서부 시리아와의 국경 부근에서 벌이는 공세의 일환입니다. 

목표는 이라크 저항분자들과 외국인 전사들이 이 유프라테스 강 계곡 지역에 있는 도시들을 공격기지로 사용하는 것을 막는데 있습니다.

미군과 연합군에 맞서 싸우기 위해 이라크로 들어오는 외국인 극단주의자들의 수는 점점 늘어나고 있습니다. 이들은 특히 요르단 출신인 아부 무사브 자르카위가 이끄는 “이라크 내 알카에다 테러조직”과 같은 저항 단체들에 가담하고 있습니다. 자르카위의 조직은 최근 몇 달 새 수십명의 이라크 민간인들의 목숨을 앗아간 최악의 자살폭탄 테러 여러 건에 책임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릭 린치 미군 사령관은 바그다드에서의 브리핑에서 지난 4월 이래 연합군은 311명의 외국인 전사를 생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 전사 대부분은 이집트에서 왔으며 이어 시리아와 수단, 사우디아라비아 등의 순서입니다. 린치 사령관은 자르카위 조직이 점점 더 외국인 전사들에게 의존하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린치 사령관은 자르카위는 올 1월 이후 각 단계별 지도자급 전사 1백명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린치 사령관은 자르카위는 현재 이들의 자리를 외국인 전사들로 대체하고 있으며, 그 주된 이유는 외국인들은 이라크인들에 대해 무자비한 폭력행위를 가할 가능성이 더 크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워싱턴 소재 전략국제문제연구소의 한 보고서에 따르면 이라크 내 3만명으로 추산되는 저항분자들 가운데 외국인은 4~10% 입니다. 이들은 대부분 이슬람 국가 출신이며, 다양한 방식으로 끌어 들여지고 있다고 전략국제문제연구소의 안소니 코즈먼씨는 말합니다.

"이들은 때때로 어떤 중앙 조직을 통해서라기 보다는 세포조직에 의해 끌어들여지는 것 같습니다.  이들은 예를 들면, 시리아로 들어가 조직을 거치지 않고 실제 세포로 진입합니다. 이들을 모집하는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조직을 통한 연계 보다는 이같은 직접적인 연계를 갖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만 분명한 것은 대부분의 외국인 지원자들은 언제나 수니파와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며 그 수는 줄지 않고 늘어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코즈먼씨는 이들 전사들은 비이슬람 교도들을 극력 거부하면서 이슬람 국가를 창설하려는 알카에다의 노선을 공유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기꺼이 죽을 용의가 있는 사람들이라고 말합니다.

"어떤 이들은 전적으로 순교자가 되겠다는 생각에서 지원합니다. 결국 이들은 죽을 준비가 된 상태에서 이라크에 들어오며 바로 이 때문에 테러조직은 이들을 매우 위험한 임무를 수행하는데 이용하기가 아주 쉽습니다. 매우 위험한 임무는 비단 자살 임무만이 아니라 생존할 가능성이 거의 없는 임무도 포함됩니다."

시리아는 이들 외국인 전사들의 주요 집결지로 보입니다. 이들은 시리아에 도착한 뒤 국경을 통해 이라크로 들어갑니다. 콘도리사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지난주 상원 청문회에서 미국은 시리아가 이런 일을 중단하도록 압박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현재 병력을 동원해 이라크로 들어오는 사람들을 막고 저항분자들이 거주하는 일부 마을들에서 소탕작전을 벌이며, 시리아에 외교압력을 가해 저항분자들의 유입을 막는 것을 더 쉽게 하는 조처를 취하도록 하는 등의 일을 하고 있습니다."

전략국제문제연구소에 따르면 외국인 전사를 격퇴하기는 쉽지 않으며 군사적 해결책 이상을 요합니다. 다시 코즈먼씨의 말을 들어봅니다.

"진정으로 이기려면 정치적으로 이겨야 합니다. 또 이라크인들, 특히 수니파 이라크인들을 설득해 외국인 전사의 존재를 허용하지 않도록 하고, 이들을 목격할 경우 언제든  알리도록 만드는 게 진정으로 이기는 것입니다."

그렇게 될 때까지 이라크에서 자살폭탄 테러와 폭력행위는 계속될 것입니다. 코즈먼씨 등 전문가들이 두려워 하는 것은 이라크에서 살아 남은 외국인 전사들이 자기들 나라로 돌아가 그 곳에서 테러기술을 사용하는 것입니다.

 

(영문)

As U.S. and Iraqi forces continue anti-insurgent operations in Iraq, a clearer picture is beginning to emerge of the foreign fighters who have slipped into the country to join the insurgency. Even though these foreign combatants are believed to be relatively few in number, they are a potent and deadly force.

Amid the sound of gunfire, U.S. troops move into the northwestern city of Haditha as part of a wider offensive in western Iraq near the Syrian border aimed at disrupting the flow of foreign fighters into the country. The deployment into Haditha is part of an operation called River Gate. Its goal is to prevent Iraqi insurgents and foreign fighters from using cities in that part of the Euphrates river valley as a base for their attacks.

Increasing numbers of foreign extremists have been coming to Iraq to fight American and coalition forces. They join insurgent groups, especially the one led by Abu Musab Zarqawi, a Jordanian who heads the al-Qaida terrorist network in Iraq. His group is believed responsible for some of the worst suicide bombings in recent months, in which scores of Iraqi civilians have been killed.

At a military briefing October 20 in Baghdad , General Rick Lynch said coalition forces have captured 311 foreign fighters since April. Most came from Egypt, Syria, Sudan, and Saudi Arabia. The other detainees came from more than 20 other countries, including Britain, France and Ireland. General Lynch says it appears the Zarqawi network is increasingly relying on foreigners.

"We've talked about how Zarqawi since January has lost 100 of his leaders, tier one, tier two, tier three leaders," he said. "What we find is that he's replacing these leaders with foreign fighters, primarily because they are most inclined to conduct these ruthless acts of violence against the Iraqi people."

A report by the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in Washington says foreigners make up between four to 10 percent of Iraq's estimated 30,000 insurgents. They come from predominantly Muslim countries, and are recruited in a variety of ways. Some are recruited at mosques, others at youth clubs or athletic clubs.

Middle East expert Anthony Cordesman, who is one of the report's authors, says many of the new recruits join the Zarqawi group, though not all.

"Sometimes they seem to be recruited into cells rather than through any central organization," he said. "So they'll go to Syria, for example, and then go to the actual cell without having been passed through the organization itself. Some of the people doing the recruiting seem to have this kind of direct connection rather than a connection through the organization. But what is very clear is that most of the foreign volunteers are always Sunni Islamic extremists and the number is rising it is not declining."

The CSIS study is based on background intelligence briefings, and from information provided by foreign insurgents who have been captured or from documents found on their bodies after they have been killed. From this information, Mr. Cordesman has concluded that most of these fighters share the philosophy and goals of al-Qaida: they violently reject non-Muslims and want to establish radical Islamist states in the Middle East. To accomplish this, these foreign extremists are more than willing to die for the cause.

"Some are recruited with the whole idea of martyrdom. So they come to Iraq prepared to die and that makes it very easy for the organization using them to have them perform very high risk missions, not always suicide missions, but missions in which they are very unlikely to survive," he said.

Syria is believed to be a primary staging ground for these foreign fighters. They arrive in the country by plane and then sometimes receive training in clandestine camps before slipping across the border into Iraq. At a Senate hearing last week,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Washington is pressing Damascus to stop this.

"The course we are currently on is, of course, to use our military power to stem the tide of people that are coming into that area, to clear some of those towns in which insurgents have been living, up in Al-Qaim and that region, and to put pressure on the Syrians diplomatically to take steps that would make it easier to stem the flow of insurgents, that's the course that we're on," she said.

But defeating the foreign fighters will not be easy and - according to CSIS - will require more than just a military solution.

"To really win you have to win politically," said Anthony Cordesman. "To really win you have to convince Iraqis, and particularly Iraqi Sunnis, the public, not to allow these people to exist, to report them whenever they are there. You have to have a police force, you have to have governance in these areas so that people feel secure and are willing to report the fact that these people are operating."

Until then, he says suicide bombings and other acts of violence are likely to continue in Iraq. What Mr. Cordesman and other experts fear is that those foreign fighters who survive the Iraq conflict may return to their home countries to put their terrorist skills to u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