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이스라엘을 파멸시켜야 한다’고 촉구한 자신의 발언을 거듭 강조하면서 28일 수도 테헤란 거리에서 수 만 명이 벌인 ‘예루살렘의 날’ 반 이스라엘 시위에 합류했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지도에서 이스라엘을 지워버려야 한다’고 한 자신의 발언에 대한 국제사회의 비난을 일축하면서 자신의 발언은 ‘옳고 정당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란관영통신은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이 자신의 발언은 이란국민의 견해를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그같은 상황은 최근 이스라엘이 이란의 유엔 추방을 촉구하는 가운데 나왔습니다. 코피 아난 유엔사무총장은, 중동지역 모든 국가들의 평화롭게 살 권리가 자신의 곧 있을 이란 방문의 최대의 현안이라고 27일 말했습니다.

(영문)

Iran's president is standing by his call for the destruction of Israel, joining thousands of anti-Israeli demonstrators in a "Jerusalem Day" rally on the streets of Tehran today (Friday). Mahmoud Ahmadinejad dismissed widespread international condemnation of his call this week at an anti-Zionist conference for Israel to be "wiped off the map."

He told the official Iranian news agency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free to speak, but its words carry no weight. He said Israel oppresses the Palestinians, but expects no one to object. He added that his views are the same as the Iranian people's. In contrast, the Iranian embassy in Moscow sought to soften Mr. Ahmadinejad's words, saying in a statement that he "did not have any intention to speak up in such sharp terms and enter into a conflict."

Israel has called for Iran's expulsion from the United Nations, and many countries have categorically condemned the Iranian leader's remarks. The Arab and Muslim worlds have been mostly silent, but Palestinian and Turkish officials have offered their disapprova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