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후진타오 주석이 김정일 국방위원장과의 회담을 갖기위해 평양을 방문했습니다. 중국 주석이 북한을 방문하는 것은 매우 드문 일입니다.

두 나라의 관연 언론들은 김 위원장이 28일 공항에서 3일간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하는 후 주석을 영접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후 주석은 도착성명에서 중국과 북한의 우호는 평화와 안정의 촉진제이며 지역의 발전과 번영을 증진시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후 주석은 다음달 초 베이징에서 열리는 북핵 6자 회담을 앞두고 북한을 방문하고 있습니다. 후주석이 북한을 방문하는 동안 핵 문제가 회담의 의제에 오를 것인지는 확실치 않습니다.

(영문)

China's president is making a rare visit to Pyongyang for talks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il. State-controlled media from both nations say Mr. Kim greeted Chinese President Hu Jintao on the airport tarmac today (Friday) as he arrived on a three-day visit.

On arrival, Mr. Hu delivered a statement saying "the China-North Korea friendship is conducive to safeguarding peace and stability and promoting development and prosperity in the region".

Mr. Hu's trip precedes the next round of six-nation talks on North Korea's nuclear ambitions, set to take place in Beijing early next month. It is unclear if the nuclear issue is on the agenda during Mr. Hu's current vis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