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북한간의 상설 경제 협력사무소가 사상 처음으로 북한에 개설됩니다. 한국 관리들은 이 남북 경협 사무소를  북한과의 화해및 협력을 위한 대북한 정책의 가장 최근의 성과물로 여기고 있습니다.

*****************

14명의 한국 관리들은 28일부터 남북한 경제 협력에 관한  북한측과의 협의사항을 보고할 예정입니다. 이봉주 한국 통일부 차관은  27일, 이들 관리들은 서울에서 자동차로 한시간 거리인 북한 개성공단내에 설치된 새 남북한 경제 협력 사무소에 상주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차관은 또 남북한 경협 사무소는 한반도 분단이래 사상 처음으로 북한에 개설되는 상시적인 남북 당국간 사무소라고  강조했습니다

북한측에서는 10여명의 관리들이 이 상설 사무소에서 활동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공산주의 국가 북한과 자본주의 국가 한국은 지난 1950년부터 53년까지 전쟁을 치뤘고 냉전 종식과는 정 반대로 20세기의 남은 기간을 서로 적으로 여기며 지냈습니다.

그러나 지난 2천년 ,당시 김대중 한국 대통령과 북한 지도자 김정일 국방 위원장간의 역사적인 정상회담이래 한국과 북한간의 접촉은 꾸준히 증가해왔습니다.

노무현 현 한국 대통령의 대북한 정책의 핵심 목표는, 평화적인 경제협력을 추진함으로써 5년전 남북 정상회담때 마련된 남북화해의 전기를 살려 한반도 발전의 기틀을 수립하는 것입니다.          

새 한국 경협 사무소와 함께 한국 공단이 들어서 있는 개성시는 이제 북한에서 자본주의의 안전 지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이봉조 차관은 새 남북경협 사무소는 남북한이 정기적으로 대화를 갖도록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차관은 또, 경협 사무소에 상주하는 남북한 관리들은 매주 한번씩  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남북한간의 활발한 경제및 민간 접촉에도 불구하고, 노무현 정부는 보수세력들로 부터 한국 정부의 대북 자세가  너무 일방적이라는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

또 북한이 원칙적으로 핵개발 계획 폐기를 동의하도록 만든 외교적 협상의 승리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핵 능력에 대한 우려역시 여전히 존재하고 있습니다.

 

(영문)

For the first time, South Korea is opening a permanent government office in communist North Korea. South Korean officials view the opening as the latest success in Seoul's policy of engagement and cooperation with Pyongyang. VOA's Kurt Achin reports from Seoul.

Beginning Friday, 14 South Korean officials will begin reporting to work in North Korea.

Rhee Bong-ju, South Korea's vice minister of unification, announced Thursday the officials will be stationed in a new South Korean liaison office in Kaesong, a North Korean border city about an hour's drive from Seoul.

Mr. Rhee points out it is the first permanent government office South Korea has established in North Korea since the peninsula was partitioned. About 10 North Korean officials are expected to work at the Kaesong office.

Communist North Korea and capitalist South Korea fought a war from 1950 to 1953, and spent the rest of the 20th century as bitter foes, at opposite ends of the Cold War. However, contacts between the two capitals have steadily increased since a historic summit in 2000 between then-South Korean President Kim Dae-jung and North Korea's leader, Kim Jong Il.

A core policy goal of South Korea's current president, Roh Moo-hyun, has been to build on the momentum of the summit five years ago by engaging the North in peaceful economic cooperation.

Along with the new liaison office, the city of Kaesong is home to a South Korean industrial park that is an island of capitalism in the communist North. Officials in Seoul say this will increase the two Koreas' economic interdependence.

Vice Unification Minister Rhee says the new office will help ensure the two countries keep talking to each other regularly.

He says meetings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n officials at the Kaesong office will take place about once a week.

Despite the increase in economic and interpersonal contacts between North and South, the Roh administration faces criticism from conservatives who say Seoul's friendship overtures are too one-sided. There also is concern about North Korea's nuclear-weapons capabilities, although diplomatic negotiations have won Pyongyang's agreement in principle to dismantle its nuclear program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