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은, 파키스탄 지진 희생자들을 돕기 위해 당초의 요청액보다 거의 2배나 많은 지원금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코피 아난 유엔 사무총장은 스위스 제네바에서 26일 열리는 원조 공여국 회의에서 약 5억 5천만 달러 지원을 요청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유엔은 당초 3억 1천2백만 달러를 요청했었고, 현재까지 단지 그 금액의 3분1 밖에 모금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파키스탄에서 활동중인 유엔 인도주의 조정관은 지난 10월 8일의 지진으로 집을 잃은 외딴 산악 마을 이재민들에게 조만간 구호 물품이 도착하지 않을 경우 참사가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현재까지 이번 지진으로 인한 파키스탄의 사망자 수는 5만4천명을 넘었습니다.

(영문)

The United Nations is now seeking nearly double the amount of money it first requested to help earthquake victims in Pakistan. Secretary-General Kofi Annan is expected to ask for almost 550 million dollars at a conference of donor nations in Geneva today (Wednesday).

The U.N. initially asked for 312 million dollars, and says it only raised one-third of the lower amount. The U.N. humanitarian coordinator in Pakistan says disaster is "looming large" if relief supplies do not soon reach people left homeless in remote mountain villages by the October eighth quake. The harsh winter season is just weeks away, and snow will block supply routes. Officials fear thousands of people could die without tents, food and other supplies.

The death toll in Pakistan now stands at more than 54-thousand people. Pakistan says it will cost five billion dollars to rebuild the areas destroyed by the qua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