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의 해안도시 하데라에서 자살폭탄 사고가 발생해 최소한 5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부상했습니다.

이스라엘 텔레비전은 텔아비브 북쪽에 있는 이 도시 중심부의 시장 일부가 파괴된 현장 등을 방영했습니다.

과격파 집단인 이슬라믹 지하드는 이번 일이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혔습니다. 지하드의 한 고위 지휘관은 이스라엘 신문과의 회견에서 이번 공격은 지난 23일 이스라엘이 요르단강 서안에서 또다른 고위 지하드 관계자를 표적으로 삼아 살해한 데 대한 보복이라고 말했습니다.

마무드 아바스 팔레스타인 대통령은 이같은 공격은 팔레스타인의 이익을 해치고 휴전협정을 위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영문)

At least five people are dead and up to 30 others wounded in a suicide bombing in the Israeli coastal town of Hadera.

Israeli television footage showed a wide swath of destruction from the blast, which destroyed a large portion of the town's central market north of Tel Aviv.

The militant Palestinian group Islamic Jihad claimed responsibility. In an interview (with Israel's Yediot Aharonot newspaper), a top Jihad commander said the attack was retaliation for Israel's targeted killing of another senior Jihad official in the West Bank on Sunday. Commander Abu al-Muaman said his group will not stand by without responding, while Israel targets its commanders.

Palestinian leader Mahmoud Abbas condemned today's (Wednesday's) attack, saying it harms Palestinian interests and violates an eight-month-old ceasefire.

The White House also condemned the bombing, saying it undermines Mr. Abbas' leadershi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