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무드 아마디네자드 이란 대통령은 이스라엘 파괴를 촉구하면서 이스라엘을 승인하는 이슬람 국가들은 영원히 수치스럽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아마디네자드 대통령은 테헤란에서 열린 `시오니즘 없는 세계'란 주제의 회의에서 수천여 학생들에게 연설하면서 이스라엘을 인정하는 나라나 지도자들은 이슬람 사회의 분노에 대적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메디네자드 대통령은 이란의 이슬람혁명 창시자인 아야톨라 루홀라 호메이니의 발언을 거론하면서 이스라엘은 세계지도에서 없어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또 이스라엘이 최근 가자지구에서 철수한 것은 이슬람 국가들이 자신을 인정하도록 하려는 속임수라고 말했습니다.

(영문)

Iran's hard-line president has called for the destruction of Israel and warned Muslim nations that recognize the Jewish state they will be forever disgraced.

Speaking today (Wednesday) at a Tehran conference entitled "The World Without Zionism," President Mahmoud Ahmadinejad told thousands of students that countries or leaders who acknowledge Israel will be confronted with the wrath of the Islamic community.

Intoning the words of the founder of Iran's Islamic revolution, Ayatollah Ruhollah Khomeini, he said, "Israel must be wiped off the map." He also called Israel's recent withdrawal from the Gaza Strip "a trick" meant to make Islamic states acknowledge Israel.

There was no immediate reaction to his comments from Jerusalem, but in Washington, a White House spokesman (Scott McClellan) said the remarks underscore the Bush administration's concerns about Iran's nuclear intentions.

Several Western nations fear that Iran is secretly pursuing nuclear weapons, a charge Tehran deni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