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준이치로 일본 총리는, 자신의 논란많은 신사 참배를 둘러싼 최근의 긴장에도 불구하고, 중국의 최고위 관리들을 만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고이즈미 총리는 25일 도꾜에서 자신은 한국에서 내달 열리는 아시아 태평양 경제 협력체, 에이펙 정상 회의에 참석하는 도중 별도로 양자 회담들을 갖기 원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중국의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은 에이펙 정상 회의중 쌍무 회담은 “대단히 어려울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일본 교도 통신이 인용 보도하고 있습니다. 지난 주 초, 중국과 한국은 고이즈미 총리의 신사 참배에 항의해 일본 최고위 관리들과의 회담을 취소했습니다.

(영문)

Japanese Prime Minister Junichiro says he would like to meet with top Chinese officials, despite recent tension over his visit to a controversial shrine.

Speaking today (Tuesday) in Tokyo, Mr. Koizumi said he wants to hold bilateral meetings on the sidelines of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summit next month in South Korea. Japan's Kyodo News agency quotes Chinese Vice Foreign Minister Wu Dawei as saying bilateral talks during the summit would be "very difficult."

Early last week, China and South Korea canceled meetings with top Japanese officials to protest Mr. Koizumi's visit to the Yasukuni Shrine. The shrine honors Japanese war dead, including convicted war criminals. Critics say Yasukuni represents Japan's past military aggression, but Mr. Koizumi says his visits are to pray for pe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