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윌마가 접근함에 따라 플로리다 남부지역 주민들이 대피하기 시작했습니다.

마이애미에 있는 국립허리케인센터는 현재 이 태풍의 픙속이 시속 185킬로미터로 다소 약화됐다고 말하고 있지만, 여전히 강풍과 열대성 폭우를 동반한 강력한 태풍입니다.

허리케인 윌마는 멕시코의 유카탄반도를 강타, 많은 피해를 냈으며, 카리브연안지역에서 이미 10여명의 사망자를 냈습니다.

 

(영문)

Residents of the Florida Keys have begun a mandatory evacuation, as the southeastern U.S. state prepares for the onset of Hurricane Wilma forecast for Monday.

The powerful storm is currently hovering over Mexico's Yucatan peninsula, where it is causing extensive damage.

The U.S. National Hurricane Center (in Miami) says the storm's winds have decreased slightly to 185 kilometers per hour. But Wilma is still an extremely dangerous hurricane with battering winds and torrential rains.

Hurricane Wilma already has killed at least 10 people in the Caribbe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