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 서부 이르미르에서 21일 진도 5.9의 지진이 발생해 노인 2명이 심장마비로 사망하고 15명이 부상하는 한편 건물 몇 채가 손상됐다고 터키 정부 관리들이 말했습니다.

이번 지진은 이번 주 들어 이르미르에 발생한 네번째 지진으로 터키 서부 에게해의 이즈미르에서 45 킬로미터 떨어진 곳을 진앙으로 하고 있습니다.

이 지진은 이스탄불과 그리스의 섬들에서도 진동이 느껴졌으며, 이즈미르의 부상자들은 대부분 집이 붕괴될 것을 우려해 발코니나 창문에서 뛰어내리다 다친 것으로 언론들은 보도했습니다.

 

(영문)

Turkish officials say two elderly people died of heart attacks after a moderate earthquake shook the western city of Izmir early Friday, causing some injuries and minor damage to several buildings.

The five-point-nine-magnitude quake, the fourth to shake Izmir this week, was centered under the Aegean Sea off the western coast of Turkey, 45 kilometers from Izmir -- Turkey's third largest city.

The quake was felt as far away as Istanbul and the Greek islands in the Aegean Sea.

Local reports say 15 people suffered injuries in Izmir, mainly from jumping off balconies or out of windows in fear their homes would collapse.

Many residents had taken to sleeping outdoors after three other earthquakes of comparable strength shook the same region on Mon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