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자동차 산업은 지난 5년여 동안 산업 전반의 성장보다 더 빠르게 성장해 왔습니다. 중산층의 대두, 그리고 숫자는 비교적 적지만 소비가 두드러진 상류층이 기록적인 자동차 판매를 뒷받침해 왔습니다.

이 때문에 외국 자동차 회사들은 수많은 소비자들에게 더 많이 다가가려는 기대를 갖고 있습니다. 최근 열린 도쿄 자동차 쇼에서는 중국이 주요 화제가 됐습니다.

****************

중국 내 승용차 가격이 하락하고 소득이 상승하면서 외국 자동차업체 간부들은 세계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이 나라에서의 장단기 판매전망에 대해 낙관하고 있습니다.

전세계 자동차업계 간부들은 이번 주 열린 도쿄 자동차쇼에서 중국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BMW 자동차회사의 헬무트 판쿠씨도 이런 간부들 중 한 명입니다.

판쿠씨는 올해 중국의 자동차시장은 경차 이외 분야에서 3백만대 장벽을 깰 것으로 보이며, 특히 중국이 곧 세계 3대 자동차시장이 될 것이라고 말합니다.

하지만 중국 국내 자동차업체만도 1백개가 넘기 때문에  중국시장에 진입하려는 외국회사들은 심한 경쟁에 맞딱뜨리게 됩니다.

각국의 많은 자동차업체들이 중국에 공장을 설치하고 있습니다. 이들 공장에서는 복스바겐, 혼다, 스즈키, 지프, 현대, 뿌조 등 자동차들이 생산됩니다.

독일과 미국의 합작회사인 다임러크라이슬러사가 소유한 지프는 1983년 합작생산으로는 처음으로 중국에 공장을 설치했습니다. 이 회사의 국제판매 최고책임자인 토마스 하우쉬씨는 빠른 시작에 힘입어 지프가  SUV로 불리는 레저차량 시장을 지배하고 있고, 다양화에 대비한 준비도 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하위쉬씨는 중국 시장이 개방되면서 SUV가 전체시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다소 줄었지만 항상 1위나 2위를 점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는  크라이슬러 300C를 생산하고 또 같은 회사인  메르세데스사가 공장을 사용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일본의 혼다자동차사 대변인인 마사야 나가이씨는 중국의 소비자들이 이제 가격을 의식하고 더 고급화된데다 선호가 다양해져 외국 자동차업체들 간의 경쟁이 더욱 치열해지고 있다고 말합니다.

나가이씨는 또 중국 소비자들이 주로 전통 세단형을 찾던 몇 년 전과는 달라졌다면서 이들은 이제 미국이나 일본의 소비자들과 마찬가지로 SUV나 미니밴 등 다양한 형태의 차를 찾고 있다고 말합니다.

미국의 제네럴 모터스(GM)사에 이어 세계 두번째 자동차 회사인 도요타사의 중국시장 점유비율은 약  2% 입니다. 이 회사는 유럽시장과 미국시장에서는 각각 점유율이 5%와 10%에 달합니다.

도요타사 대변인인 히데키 후지이씨는 중국시장에서의 자사의 낮은 점유율은 도요타가 다른 선진국 시장에서와는 달리 중국 소비자들에게 아직 인식이 덜 돼 있는 것을 뜻한다고 말합니다.

도요타의 전략은 중국에서 자동차를 생산함으로써 현지인들의 변화하는 기호와 새로운 모델 도입에 신속히 대응하는 것이라고 말합니다.

한편 외국업계들의 진입으로 시장점유율이 줄어들고 있는 중국 자동차 업체들은 거꾸로 해외시장 진출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중국이 지난해 나라 밖에서 판매한 자동차는 5만대가 채 안되며 대부분 이란과 몇몇 중동지역 국가들로 한정돼 있습니다.  중국 자동차업체인 체리사는 2007년에는 미국과 유럽에 판매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선진국에서의 성공을 위해 제품의 질을 높일 필요가 있는 중국 업체들은 현재 정부의 국가개발개혁위원회로 부터 지원을 받고 있습니다. 이 위원회는 자동차 전자부품 개선사업 지원을 시작했으며 자동차 디자인 개선도 지원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중국 업체들이 해외에 진출하는 것은 아직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도쿄 자동차쇼에는 12개국에서 6백여 모델이 출품됐지만 중국산은 하나도 없습니다.

 

(영문)

INTRO: For more than five years China's auto industry has grown at a rate higher than that of the country's industrial growth as a whole. A rising middle class and a relatively tiny but conspicuous consuming upper class are fueling record car sales. That has foreign automakers hoping to make greater inroads with millions of first-time car buyers. VOA's Steve Herman reports from the Tokyo Motor Show, where China is a key topic of discussion.

TEXT: Falling sticker prices for passenger cars and rising incomes in China have executives of non-Chinese automakers optimistic about their short and long-term volume prospects in the world's most populous nation.

At the Tokyo Motor Show, one of the world's biggest, which kicks off this week, auto industry executives from all over the world say they are keeping a close eye on China.

One of them is BMW Chairman Helmut Panke (PAN-kuh).

/// PANKE ACT ///

"When you look at it for this year the projection is for the first time the Chinese car market, not light vehicle, will break the three million barrier. But just wait - pretty soon the Chinese market is going to be in the top three."

/// END ACT ///

But the foreign entrants face stiff competition -China has more than one hundred domestic automakers.

Many global automakers have set up factories in China. Some of the top production plants churn out such brands as Volkswagen, Honda, Suzuki, Jeep, Hyundai, and Peugot.

Jeep, owned by the German-American automaker DaimlerChrysler, set up in China in 1983 – making it pioneer in joint venture production.

Thomas Hausch is DaimlerChrysler's top executive for international sales. He says the early startallowed Jeep to dominate the sport utility vehicle, or SUV, market and to be ready when it was time to diversify production.

/// HAUSCH ACT ///

"With the opening of the market, SUV's from a percentage from total market (perspective) went a little bit into the background. We're always number one or number two with our production joint

venture where we not only produce Jeeps today but we will also in the future, for example, produce the Chrysler 300C and our colleagues from Mercedes use that plant."

/// END ACT ///

Honda Motor China spokesman Masaya Nagai says the competition is getting tougher for foreign automakers because Chinese drivers are now more price conscious, sophisticated and selective.

/// NAGAI ACT ///

"They're also different from a couple of years ago when the customer were mostly looking for the traditional sedan type. But, right now, (Chinese are) same as the U.S. customers, Japanese customers - they started looking for the other types of vehicles, SUV's or mini-vans."

/// END ACT ///

Toyota, the world's second largest automaker behind General Motors of the United States, has about a two percent share of the Chinese market. In comparison, it has five percent slice of the European market and a 10 percent share in the United States.

Toyota spokesman Hideki Fujii says that means the dominant Japanese automaker must make Chinese buyers more aware of its brand, something it does not need to do in more mature markets.

/// FUJII ACT, IN JAPANESE, EST. & FADES ///

Mr. Fujii says Toyota's strategy is to produce cars in China, which will give it the ability to quickly respond to changing local tastes and introduce new models.

/// OPT ///

But Mr. Panke at BMW says for luxury brands the most vital element is to make sure the Chinese driver gets exactly the same quality car and choice of options that are sold in more established markets such as Europe.

/// PANKE 2nd ACT ///

"Currently out of the total mainland China car market the premium segment is something less than two percent, so it's small. But those customers want exactly the BMW, the Porsche, the Mercedes, the Lexus, in there. So the premium market in China is going to continue because customers want to have the original."

///END ACT/// ///END OPT///

As foreign competitors move in, China's domestic manufacturers, confronting a falling market share and tighter profit margins, are looking overseas.

China sold less than 50-thousand cars outside the country last year. Most of those went to Iran or a few other Middle East nations. Chinese automaker Chery says it will begin exports to the United States and Europe in 2007.

The domestic makers, which need to improve quality to have a shot at success in developed nations, are getting a boost from China's State Development and Reform Commission. It has initiated projects to advance the automotive electronics sector and will pay to build software platforms for auto design.

But it will still be a long march abroad for China's automakers. At the current Tokyo Motor Show, of more than six hundred models from over 12 countries, not a single Chinese car is on display. (Sign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