폴 울포위츠 세계은행 총재는 중국의 급속한 경제 성장에도 불구하고, 세계은행은 여전히 중국에서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울포위츠 총재는 18일, 일주일간의 중국 방문을 마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

폴 울포위츠 세계은행 총재는  비개발 빈곤 국가였던 중국이 지금은 전 세계에서 가장  급속히 성장하는 세계 경제대국의 하나로 급속히 전환되고 있다며 중국을 치하했습니다.

베이징에서 연설을 통해, 울포위츠 총재는 중국이 보다 개방된 시장 경제체제로 나아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도전들에 직면해 있다고 말했습니다. 울포위츠 총재는 중국 국민이 의사 결정 과정에서 보다 큰  발언권을 행사할낼 수 있도록 허용할 것을 공산당 지도부에 요청했습니다.

법치와 시민사회의 역할 같은  현안들은 국가 발전에 있어서 노동력과 자본의 전형적인 투입보다도 더 중요한 비경제적 요소들이라고  울포위츠 총재는 강조하고, 중국은 바로 지금 그같은 현안을 크게 고려해야할 시점에 와 있다고 말했습니다.

울포위츠 총재는 세계은행이 중국정부와의 솔직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외교적인 수완’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중국이 우주 계획 같은 계획에 수십억 달러를 사용하고 있으면서도, 여전히 외국의 원조를 받고 있다는 사실에 의구심을 표명하는 일부 국제 전문가들의 비난에 대해, 울포위츠 총재는 중국에서의 세계 은행의  역할을  두둔했습니다.

울포위츠 총재는 전 세계에서 가장 인구가 많은 나라이자, 전 세계에서 두번째로 가난한 사람들이 많은 나라인 중국과  세계은행이 어떻게 협력하지 않을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세계 은행은 수 백만 중국인들이 빈곤에서 벗어나도록 도움을 줄 것이라고 울포위츠 총재는 말했습니다.

울포위츠 총재는 중국은 세계은행으로부터 가장 많은 돈을 차용해 가고 있지만, 중국에 대한 모든 차관은  이른바 ‘보증대출금’으로, 이것은 중국 정부가 차관을 모두 상환해야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울포위츠 총재는 이번 중국 방문기간 동안 선진국 및 개발도상국이 참가하는 G-20 정상회담에 참석하고, 피폐한 북서부 간수 성에서의 세계 은행 사업 현장을 방문했습니다.

 

(영문)

World Bank President Paul Wolfowitz says the development lender still has a role to play in China, despite the country's rapid economic growth. VOA's Luis Ramirez reports from Beijing, where Mr. Wolfowitz wrapped up a week-long visit on Tuesday.

World Bank President Paul Wolfowitz praised China for its rapid transition from being a poor, undeveloped nation to having one of the world's fastest growing economies.

Speaking in Beijing, he said China now faces new challenges as it moves toward a more open market economy. He then called on the communist leadership to give its people a greater voice.

"Such issues as the rule of law and the role of civil society are important non-economic factors in development, as important or perhaps more important than the traditional inputs of labor and capital.

China is at a point now where these issues loom large on the agenda."

Mr. Wolfowitz said he needed to be "diplomatic" in order to preserve what he said is the agency's candid relationship with the Chinese government.

The World Bank chief also defended his agency's involvement in China, against criticism by some international observers who question why the country is still receiving foreign aid while spending billions of dollars on such things as a space program.

"I put the question the other way around. How could the World Bank not be working with the most populous nation in the world - a country that still has the second largest number of poor people in the world."

He said the development-lender maintains a role in helping lift millions of Chinese out of poverty.

Mr. Wolfowitz said China is the country with the largest number of outstanding loans from the agency but all loans to Beijing are so-called "hard" loans, meaning the Chinese government is bound to repay them fully.

On this trip to China, Mr. Wolfowitz attended a G-20 summit of industrialized and developing nations and visited World Bank project sites in the impoverished northwestern province of Gans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