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11월 18일과 19일 이틀간 부산에서 열리는 아시아 태평양 경제 협력체, 에이펙 정상회의에 앞서 21개 회원국 관리들이 경주에서 예비회의를 열었습니다.

에이펙 고위 관리들은 석유 수출국 기구, 오펙의 사무총장 대행과 회담할 예정입니다. 최근의 원유가 상승은 대부분의 에이펙 회원국들을 심하게 압박하고 있습니다.

정부 보조를 통해서 연료가격을 낮추어온 인도네시아의 경제는 특히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보조금을 삭감하면서 국민들이 부담해야 하는 연료 가격이 급상승했습니다. 

 (영문)

Officials from the 21 members of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forum are meeting in South Korea ahead of APEC's annual summit in November. The meetings got under way today (Tuesday) in the southeastern city of Gyeongju.

Senior APEC officials are expected to hold talks with the acting secretary-general of the Organization of Petroleum Exporting Countries (Adnan Shihab-Eldin), or OPEC. Rising crude oil prices are pressing hard on most APEC members.

Indonesia's economy is hard-hit because of government subsidies to keep fuel affordable. Jakarta has cut back on those subsidies, causing steep increases in fuel prices for the public. South Korea is to host the APEC summit November 18th and 19th in Bus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