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뉴멕시코주, 빌 리챠드슨 주지사가 북한의 핵계획 폐기에 관한 사흘간의 회담을 위해 17일 평양에 도착했습니다.

북한의 관영 조선 중앙통신은 리챠드슨 지사가 17일 저녁 평양에 도착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전 클린튼 행정부 시절 에너지 장관과 유엔 대사직을 역임한 리챠드슨 지사는 미국 정부의 공식 대표가 아니라 개인 자격으로 이번에 북한을 방문했습니다.

미국 국무부는 리챠드슨 지사가 미국 행정부의 공식 메시지를 휴대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지만, 귀국하는대로 행정부 관리들에게 이번 북한 방문에 관해 설명할 예정입니다.

에이피 통신은 리챠드슨 지사가 북한의 핵무기 계획 폐기와 또 핵폐기의 현장검증을 위한 구체적인 단계 조치들을 북한 관리들에게 종용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전했습니다.

(영문)

New Mexico Governor Bill Richardson is visiting North Korea for three days of talks on dismantling Pyongyang's nuclear program. North Korea's official news agency reported his arrival in Pyongyang on Monday evening local time.

The former Clinton Administration Energy Department head and U.N. Ambassador says he is traveling as a private individual and not as an official representative of the United States. The State Department says he is not carrying any official message from Washington, but he is planning to brief officials when he returns.

The Associated Press quotes Mr. Richardson as saying he will lobby officials for concrete steps on dismantling Pyongyang's nuclear weapons program and a commitment to allow verification of the disarmament. The news agency also says the governor will urge North Korean officials to cooperate with humanitarian aid organizations and allow them to operate more free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