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무장 분자들의 공격으로 요르단강 서안에서 유대인 정착민 세명이 목숨을 잃은 사건이 발생한데 이어 팔레스타인 당국과의 치안관련 접촉을 중단했습니다.

이스라엘 군은 또 팔레스타인에 대해 최근 해제했던 일부 규제 조치들을 다시 부활시키는 한편 베들레햄과 그 주변 마을에 방책을 설치했습니다.

이스라엘 라디오 방송은, 17일 오전 현재, 16일의 공격으로 부상당한 이스라엘인 네명은 여전히 병원에 입원하고 있으며 그중 두명은 중태라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알 아크사 순교자 여단은, 베들레헴 근처 유대인 정착촌 마을의 버스 정거장에서 발생한 공격과, 라말라 근처 유대인 정착촌 밖에서 발생한 두 공격 모두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영문)

 Israel has suspended security contacts with the Palestinian Authority following Palestinian militant attacks that killed three Jewish settlers in the West Bank. Israeli forces also re-imposed some recently-lifted restrictions on Palestinian movement and set up roadblocks at the entrances to Bethlehem and Hebron.

Israel radio said today (Monday) that four of the Israelis wounded in Sunday's attacks were still hospitalized, with two in critical condition. The al-Aqsa Martyrs Brigades claimed responsibility for both attacks -- one at a bus stop outside a Jewish settlement bloc near Bethlehem and the second outside a settlement near Ramallah.

Top Palestinian negotiator Saeb Erekat called the al-Aqsa attacks "unfortunate," and said he believes they were designed to sabotage prospects for peace talks with Israel. He also said the Israeli siege at Bethlehem and Hebron will not move the peace process for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