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동북부 지방에서 부족간 다툼으로 최소한 37명이 사망했습니다.

인도 아삼주에서의 보도에 따르면 디마사 부족의 과격파들이 주도 구와하티 동부 지역에서 버스를 공격한 뒤 칼로 경쟁 부족민 22명을 살해했습니다.

이들은 공격 몇 시간 뒤에는 2개 마을의 80개 가옥에 불을 질러 15명을 사망하게 했습니다.

사망한 사람들은 모두 카르비 부족 사람들이라고 경찰은 밝혔습니다. 두 부족 간에는 이달 초에도 다툼이 일어나 최소한 33명이 사망했습니다.

 

(영문)

A tribal feud in India's remote northeast has left at least 37 people dead.

Reports from the state of Assam say tribal militants from the Dimasa tribe ambushed a bus east of the capital, Guwahati, and used machetes to kill 22 people from a rival ethnic group. Hours later, they set fire to some 80 homes in two villages, killing 15 people.

Police said all those killed belonged to the Karbi tribe.

Fighting earlier this month between the two tribes killed at least 33 people and forced hundreds of people to flee their homes.

The Dimasa and Karbi tribes have been fighting for years over land in Assam. The state is home to a large number of tribal and ethnic groups, some of whom are battling the Indian government for self-rule in the reg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