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에서 헌법 국민 투표의 집계가 속속 진행되고 있으며, 중간 결과는 16일중으로 나올것으로 보입니다.

관계관들은, 15일의 국민 투표 투표율은 이라크의 전체 18개 성중 최소한 8개 성에선 상당히 높았으며 다른 7개 성에선 온건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비교적 폭력 사태가 없었던 이번 국민 투표의 투표율은 60%이상에 이르는 것으로 믿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 장관은 16일 런던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라크 헌법 초안이 수니파 아랍 반대자들이 대거 투표에 참가했더라도 통과된 것으로 보인다면서 국민 투표 실시를 높이 평가했습니다.

 

(영문)
Election officials in Iraq are counting votes from the nation's constitutional referendum, with preliminary results expected today (Sunday).

Officials say turnout was heavy in at least eight of Iraq's 18 provinces, while another seven provinces reported a moderate turnout. More than 60 percent of eligible voters are believed to have cast ballots on a day that was relatively free of violence.

Iraqis cast a yes or no vote on whether they approved the draft constitution. A simple majority will pass the constitution, but it would fail if two-thirds of voters in any three provinces rejected it.

U.S.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praised the conduct of vote, telling reporters in London today that it appears the draft constitution had passed, even with a large turnout by Sunni Arab oppon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