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슈미르에서의 대지진 구호노력이 폭우와 빙점에 가까운 기온으로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억수같이 쏟아지는 비로, 구호용 헬리콥터들이 지상에 묶여있어 절실히 필요한 구호 물자 상당분이 오지들로 수송되지 못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군 당국은 카슈미르에서 구호 임무에 나서려던 헬기 한대가 아마도 악천후로 인해 밤사이 추락해 6명의 군인이 사망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구호 관계자들은 또한, 폭우로 인해 이미 무너져내린 건물들이 더 무력해져 진흙사태를 야기시킬 수도 있을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한편, 망명중인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파키스탄과 인도에게 수만 달라의 재정 원조를 제공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영문)

Torrential rains and near freezing temperatures are threatening relief efforts in Kashmir, which was devastated by a powerful earthquake eight days ago.

Heavy rain continues to soak the many homeless today (Sunday) in the Himalayan region. Downpours have now grounded helicopters, preventing much needed supplies from reaching remote areas.

The Pakistani military says a helicopter trying to fly relief missions in Kashmir crashed overnight, killing six soldiers, possibly because of the weather.

Relief organizers say they are also concerned the rains could further weaken already collapsed buildings and cause mudslides.

Pakistani President Pervez Musharraf says the official death toll of 38-thousand could rise still higher as relief teams reach more villages.

Buddhist leader the Dalai Lama has joined those offering financial aid to the region. The Tibetan leader-in-exile is donating tens of thousands of dollars to Pakistan and In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