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의 헌법 초안에 대한 찬반을 묻는 역사적인 국민투표를 하루 앞두고, 당국은 저항 분자들의 투표 방해를 막기 위해 삼엄한 경계 조치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13, 투표일에 앞서 일련의 조치들을 발표했습니다.

 

여기에는 16일 까지 나흘 간을 전국적인 공휴일로 선포하고 민간인의 무기 소지와 모든 차량 통행을 금지하는 조치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이라크 정부는 또한 14, 국경과 바그다드 국제 공항을 봉쇄하고 야간 통행 금지령을 내렸습니다.

연합군은 이라크 전역의 투표소 주변 도로에 방책을 설치했습니다. 

 

14일 부터 조기 투표를 실시한 일부 수감자들을 포함해서 약 천 550 만 명의 유권자들이 이번 국민투표에  참가할 자격을 갖고 있습니다.

 

(영문)

Iraq is preparing for a historic referendum on a draft constitution Saturday, as authorities impose tough security measures in a bid to thwart insurgents seeking to disrupt the vote. The government Thursday announced a series of measures ahead of the vote.

 

Among them are a four-day national holiday through Sunday, a ban on civilians carrying weapons, and a ban on virtually all vehicular travel. The government also closed its borders, and Baghdad's international airport today (Friday) and imposed a curfew.

 

Coalition forces, meanwhile, set up roadblocks and barricades near polling stations across the country. About 15-and-a-half million Iraqis are eligible to vote, including some detainees who began casting early ballots Thursday. Iraqi officials approved last-minute changes to the draft this week, in an effort to win support from Sunni Arabs, who oppose it. But many Sunni groups say they will still vote "n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