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반기문 외교통상부장관은 지난 8월 옌타이에 있는 한국학교에 진입햇던 탈북자 7명을 중국이 강제 북송한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면서, 한국정부는 중국측에 이를 강력히 항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반장관은 12일 외교통상부 청사에서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탈북자 7명의 강제북송에 대해서는 정부도 당혹감과 송구스러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지난 8월 29일 일가족 4명을 포함해 남성 2명과 여성 5명으로 이루어진 7명의 탈북자들은 중국 동남부 옌타이에 있는 한국 국제학교에 진입해 한국행을 요구하다, 같은 날 중국 공안당국에 연행되었습니다.

이들 탈북자들은 8월 29일 낮 12시 30분경, 입학식으로 한창 어수선한 틈을 타 옌타이 한국국제학교에 진입한 것입니다. 그러나 이들은 꼭 한달만인 9월 29일 북한으로 강제 송환되었다고 지난 6일 중국이 한국측에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2일 정례 기자 브리핑에서 반기문 외교통상부장관은 한국정부의 원칙은 탈북자가 본인이 희망하지 않는 지역으로 강제 송환되어서는 안된다는 것이라고 밝히고 따라서 본인이 희망할 경우, 탈북자들이 한국으로 송환되도록 한국정부는 외교적 노력을 경주할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반장관은 또 한국정부는 그동안 외교적 경로뿐 아니라 고위급 접촉을 통해 중국정부에 대해 인도적 견지에서 본인들의 자유의사에 따라 처리해 줄것을 지속적으로 요청해 왔다면서 앞으로도 탈북자 안전문제등 사안의 특성을 고려해 조용하지만 적극적인 방식으로 중국과 협의하는등 외교적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