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키스탄 지진 피해자들을 위한 텐트와 의약품등 구호물자를 실은 첫 인도 비행기가 12일 이슬라마바드 근처 군 기지에 도착했습니다.

맘모한 싱 인도 총리는 11일 기자들에게 인도 정부는 지난 8일 파키스탄령 카슈미르를 강타한 지진 생존자를 위해 파키스탄 정부가 필요로 하는 모든 것을 지원할 태세로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대서양 조약 기구 (나토)는 유럽으로부터의 구호품 공수를 관장하고 있으며, 구호물자를 실은 나토의 첫 비행기는 12일 파키스탄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은 보다 많은 구호품을 실은 비행기들을 파키스탄으로 보내고 있습니다. 미 중부 사령부는 C-130, C-17 전투기가 30팔레트의 구호품을 이슬라마 바드 근처 비행장으로 운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첫 긴급 지원금으로 최고 5천만달러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영문)

The first Indian plane with relief supplies for earthquake victims in Pakistan arrived today (Wednesday) at a military base near Islamabad, carrying tents, medicine and other goods.

Tuesday, Indian Prime Minister Manmohan Singh told reporters that his government is ready to send whatever Pakistan needs for survivors of Saturday's earthquake that hit the divided region of Kashmir.

NATO is coordinating an airlift of aid supplies from Europe, with the first planeload expected to reach Pakistan today. The United States is sending more supply-carrying planes to Pakistan. The U.S. military's Central Command says C-130 and C-17 aircraft will transport 30 pallets of supplies to an airfield near Islamabad. It said eight U.S. helicopters are ferrying supplies to earthquake-stricken areas and evacuating injured people.

The United States has announced an initial emergency aid contribution of up to 50-million-dollars. The United Nations has appealed for 272-million-dollars to provide emergency reli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