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마는 인터넷과 관련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제약을 가하는 나라의 하나이며, 앞으로도 정교한 장치를 통해 통제를 강화할 것이라고 각국의 인터넷 검열을 측정하는 미국의 한 단체가 밝혔습니다.

미국 내 인권단체들과 대학들의 지원을 받는 이 단체에 따르면 버마는 광범위하고 모호한 정책들을 통해 인터넷을 규제하고 있으며 위반자들에게는 가혹한 처벌을 가하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버마 정부는 민주주의 지지 웹사이트 등 정치적으로 민감한 정보 차단에 집중하고 있으며 전자메일을 감시하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문)

A U.S. group measuring governments' Internet censorship says Burma has one of the world's most restrictive policies and may be increasing control through sophisticated filtering software.

The "Open Net Initiative" group, supported by several rights groups and U.S. universities, says Burma's regulating system has both broad, vaguely worded policies governing Internet behavior and harsh penalties for lawbreakers.

It says the state focuses on blocking politically sensitive information such as pro-democracy Web sites, and has the capability to monitor e-mail communication.

The group says even some mainstream Internet sites (such as Yahoo and Hotmail) are barred because they thwart state monitoring.

It says the government uses Internet filtering software purchased from a U.S. company, Fortinet.

The independent Irawaddy newspaper quotes officials with the company denying the char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