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라크는 오는 12월 새 정부 선출에 앞서 15일 헌법안에 관한 국민투표를 실시합니다.  부시 행정부는 새 헌법안 승인이 이라크인들을 단결시키고 저항세력을 약화시키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수니파의  일부가 헌법 초안에 찬성을 표명했다는 보도가 전해지기는 했지만 소수파인 이들의 상당수는 헌법안이 단일국가로서의 이라크의 미래에 해가 될 것이라며 강력히 반대하고 있습니다. 수니파의 반대 현상과 국민투표를 앞둔 이라크 현 상황을 알아봅니다. 

***************************** 

국민투표를 앞두고 현재 이라크인들에게는 새 헌법안의 내용을 담은 문서가 교부되고 있습니다. 시아파와 쿠르드족이 장악한 이라크 국회는 수 개월에 걸친 힘겨운 협상 끝에 지난 9월 헌법안을 승인했습니다.

헌법안은 의회를 포함한 정부 구조를 규정하는 등 법 체계의 근간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또 인권보호 항목이 있고, 국회에서 여성의 대표권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헌법안은 한때 이라크의 지배세력이었던 소수파인 회교 수니파 아랍계가 반대하는 조항들을 담고 있습니다. 연방정부 체제와 석유로 인한 소득을 인구비율에 따라 각 주가 나누도록 한 것이 그것입니다.

수니파는 이 헌법안이 통과될 경우 남쪽은 시아파, 북쪽은 쿠르드족이 이라크의 석유수입을 장악하도록 해 국가분열을 초래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이런 이유 때문에 상당수 수니파 정치인들은 지지자들에게 헌법안에 반대하도록 부추기고 있습니다. 하지만 워싱턴에 있는  헤리티지재단의 중동 전문가인 제임스 필립스씨는 수니파의 반대에는 또다른 이유가 있다고 지적합니다.

"수니파는 자신들의 권력 상실을  우려하고 있으며 헌법안 반대입장은 이같은 우려를  고려한  측면이 있습니다. 역사적으로 볼 때 수니파는 이라크를 운영해 왔으며, 저항세력이 활동하는 지역은 수니파 지역이지 현 정부를 강력히 지지하는 쿠르드족이나 시아파 지역은 아닙니다. "

임시정부를 구성하기 위해 지난 1월 실시된 선거에서 시아파와 쿠르드족은 대대적으로 투표에 참가했지만 수니파는 대체로 선거를 거부했습니다. 그러나 이번에는 아마  다를 것입니다. 수니파는 저항분자들에 의한 폭력과 협박에도 불구하고 많은 수가 국민투표 참가를 위해 등록했습니다.

저항분자들의 폭력은 최근 몇 주 사이에 늘어나고 있습니다. 아부 무사브 알-자르카위와 수니 아랍계 저항세력이 주도하는 테러조직은 국민투표를 무산시키고 내전을 유발할 목적으로 폭탄이나  그밖에 다른 공격을 가해왔습니다. 공격은 주로 회교 시아파 민간인들을 겨냥한 것입니다.

미국과 이라크의 관리들은 국민투표일이 다가옴에 따라  폭력사태가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습니다.  이라크 주둔 연합군 사령관인 조지 케이시 장군도 지난달 말 미 의회 증언에서 같은 내용의 경고를 내놓은 바 있습니다.

"적들은 무엇이 걸려 있는지를 알고 있는 만큼  이번만큼은   상황이 다를 게 분명합니다. 그들은 이라크에서 진전을 이루려는 노력은 소용 없으며, 이라크는 결코 현대식  민주사회가 될 수 없다는 인식을 조장하기 위해  이미 테러 공격을 늘리는 등 국민투표에 대한 도전을 가하고 있습니다.  적들은 이라크 국민과 연합국 국민들의 의지에 공격을 가하고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그들은 이라크에서 실패하고 있습니다."

폭력사태에도 불구하고 시아파와 쿠르드족 유권자들은 대대적으로 투표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여론조사에 따르면 이들은 새 헌법안을 압도적으로 찬성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소수계인 수니파는 헌법안을 부결시킬 수 있습니다. 

이라크 내  3개 주에서 3분의2가 반대할 경우 다른 지역에서 아무리 찬성이 다수여도 헌법안은 부결됩니다. 수니파 아랍계는 이라크 인구의 20%에 불과하지만 이라크의 18개 주 가운데 4개 주에 밀집해 있습니다.

만일 헌법안이 거부되면 새 정부 구성 이후 헌법 제정작업이 다시 시작돼야 합니다.  하지만 헌법안이 국민투표에서 통과되더라도 새 정부가 선출돼 집권한 이후에는 불안정이 더 욱 심해질 것이라고 워싱턴 소재 전략국제문제연구소의 중동 전문가인 앤소니 코즈먼씨는 말합니다.

코즈먼씨는 무슨 일이 일어나든 간에 새 정부는 연방주의와 자금 문제 등에 대처해야 하며, 지방주의나 연방주의와는 다른 문제인 중앙과 지방 간 문제에 대해서도 뭔가를 제시해야 할 것이라고 말합니다.

아울러 새 정부는 정치에서 종교의 역할에 대해서도 규정해야 하며 이는 헌법이 새 정부에 대해 의무화하고 있는 것이라고 코즈먼씨는 지적합니다.

부시 행정부는 헌법안 통과를 가리켜  이라크의 안정된 민주주의 창출을 위한 중요한 단계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 관리들은 만일 헌법안이 통과된다면 이는 이라크를 단결시키고 저항세력을 약화시키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영문)

Iraqis will go to the polls on October 15th to vote whether to approve a draft constitution that will pave the way for the election of a new government in December.

The Bush administration hopes if the charter is approved it will help unite Iraq and undercut the insurgency - yet many among Iraq's Sunni Arab minority strongly oppose the constitution because they believe it undermines Iraq's future as a unitary state. VOA's Bill Rodgers reports on the challenges posed by the referendum.

Copies of Iraq's draft constitution are being distributed and studied by Iraqis as they prepare to vote October 15th to approve or reject the document. Iraq's national assembly, which is dominated by Shi'ites and Kurds, approved the constitution in September after months of often divisive negotiations.

The document sets out a structure of government that includes a parliament and lays out the basis for a legal system. It has a section protecting human rights and guarantees women representation in parliament.

However, it also includes provisions that are opposed by Iraq's once-dominant Arab Sunni minority. It provides for a federal system of government and also calls for the country's oil wealth to be shared among Iraq's provinces in proportion to their population.

Many Sunnis fear if the charter is passed it will lead to the division of Iraq, leaving Shi'ites in the south and Kurds in the north in control of the nation's oil revenues. For this reason, many Sunni politicians are encouraging their supporters to vote against the draft constitution.

However, Middle East expert James Phillips of the Heritage Foundation says there is another reason for Sunni opposition.

"I think part of their objections are really a smokescreen because they're concerned about their loss of power. Historically, they ran Iraq and now if you really look at where the insurgency area is, it is the Sunni areas which are most in danger of leaving in the short-run not the Kurdish or Shi'ite areas because they strongly support the present government."

In the January election that led to the formation of the interim government, Shi'ites and Kurds turned out in large numbers to vote - while Sunnis largely boycotted the election. This time will probably be different. Sunnis have registered in large numbers to vote in the referendum despite the threat of violence and intimidation from insurgents.

Insurgent violence has been escalating in recent weeks. The terrorist network led by Abu Musab al-Zarqawi and Sunni Arab insurgents have been setting off bombs and carrying out other attacks -- mainly against Shi'ite civilians -- in an effort to derail the referendum and provoke a civil war.

U.S. and Iraqi officials have warned that violence would probably increase as the date of the referendum approaches. This warning was made recently by the U.S. commander of coalition forces in Iraq, General George Casey, in testimony before Congress late last month.

"To be sure the next months will be difficult because our enemies also realize what's at stake.

They're already challenging the referendum process with increased terror attacks to create the impression that attempts at progress are futile and that Iraq can never become a modern democratic society. They are attacking the will of the Iraqi people, and they are attacking the will of the coalition publics. They are failing in Iraq."

Despite the violence, Shi'ite and Kurdish voters are expected to turn out in large numbers, and opinion surveys indicate they will overwhelmingly support the new constitution. However, the minority Sunnis could defeat the charter. A two-thirds "no" vote in any three provinces would be enough to overturn the draft constitution even if a majority of voters in the rest of the country cast ballots in favor of the document. While Sunni Arabs make up 20 percent of Iraq's population, they are concentrated in four out of Iraq's 18 provinces.

If the constitution is rejected, a new government would have to be formed and the process of writing a constitution would have to begin again.

But even if the charter is approved, Middle East expert Anthony Cordesman of the Center for Strategic and International Studies predicts further instability after a new government is elected and takes power.

"Whatever happens, both the campaign and the new government that will take over have to address the issue of federalism, have to address money, have to address national versus provincial versus local power which is different from provincialism and federalism. They have to address the role of

religion in policits, the constiitution forces the new goervnment to do that. So what we're talking about is a period, which to put it mildly, is already troubled which will last through mid-December when the election occurs and then almost certainly is going to last another three months while a government takes over. And this is the reality whether people would like to spin this into a symbol of democracy or not."

While Heritage Foundation expert James Phillips is more optimistic, he also adds this qualifier.

"I would agree that approving the constitution is not a silver bullet any more than an election is a silver bullet. What it signifies really is the beginning of a long process that could ultimately undermine the insurgency and build a popular government. But there are many pitfalls along the way and just the passing of a constitution in and of itself will not guarantee the success of democracy,

but I think it's a pre-requisite for building such a democracy."

The Bush administration also sees the passing of a constitution as a crucial step in creating a stable democracy in Iraq. Officials hope if the charter is approved it will help unite the country and undercut the insurgency.

Meanwhile, last minute negotiations took place over the weekend between Shi'ite and Kurdish officials and Sunni Arab leaders to make additions to the constitution that would satisfy the Sunni minority. However, reports from the meetings say the sides remain far apart over basic sections of the document, including the issue of federali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