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국가안전보장회의가 노무현 대통령의 북한 방문을 추진하고 있다고 한국의 한 고위 관리가 11일 밝혔습니다. 그러나 청와대는 구체적인 남북정상회담 가능성을 부인했습니다. 

***********************

한국의 연합통신은 11일, 한국의 CBS 라디오 방송에 출연한 김두관 대통령 정무특보의 말을 인용해, 노무현 대통령의 방북과  남북 정상회담의 성사 가능성에 관해 언급했습니다.

다른 언론들도 또한 김두관 특보의 말을 인용해 “노 대통령이 이전부터 북한 핵위기가 해소되면 언제든지 김정일 위원장과 만나겠다는 얘기를 했다”면서 정상회담 가능성에 관해 보도하고 있습니다.

노 대통령의 측근으로 알려진 김두관 대통령 정무특보는 또한  CBS 방송에서,  후속 조치가 남아있긴 하지만 북핵 6자회담이 좋게 출발했으니 김 위원장이 답방할 수도 있고, 노 대통령이 방북할 수 도 있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이고, 국가안전 보장회의 NSC에서 나름대로 준비하고 있는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같은 발언은 북한의 핵 무기 개발 계획에 대한 우려와 북핵 6자회담 과정이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민감한 상황에서 나왔습니다.

청와대의 김만수 대변인은 이같은 발언에 대해 “아주 일반적인 차원에서  말한 것으로 이해한다”며, NSC에 확인해본 결과 방북 특사 문제나 정상회담 등은 아직 구체적으로 검토된 바 없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의 정동영 장관이 상임위원장을 맡고 있는 NSC는 이같은 보도에 대해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습니다.

현재까지 남북한간 정상회담은 김대중 대통령 재임시절인 지난 2000년 6월,  단 한번 평양에서  개최됐었습니다.  당시 서울을 답방하겠다던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약속은 아직 이뤄지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9월 말, 노 대통령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답방 문제와 관련해, “기본적인 정부의 태도는 포괄적으로 답방을 촉구하는 입장에 있지만, 실제로 실현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 생각된다”고 말했습니다.

당시 노 대통령은  북핵 문제가 좀 더 진전이 되야 하지만, 한국의 입장으로써는 언제든지 북한 지도자의 방문을 환영한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