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8일 발생한 지진으로 피해가 가장 컸던 파키스탄의 무자파라바드 주민 수천명이 전기와 식량, 식수, 연료 부족 등으로 인해 현지를 빠져나오고 있습니다.

현재 공식 사망자 수만 2만3천명으로 집계되고 있는 진도 7.6의 이번 지진은 무자파라바드 지역을 진앙으로 한 것이었습니다.

파키스탄 정부는 5만명의 병력이 집을 잃은 사람들을 돕기 위해 파키스탄령 카쉬미르에 배치됐다고 말했습니다. 정부는 산사태로 접근이 불가능한 마을에는 헬리콥터를 이용해 필요한 물품들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샤유카트 아지즈 파키스탄 총리는 이번 지진으로 2백5십만여명이 집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아지즈 총리는 또 지금까지 약 3억달러의 구호지원금을 받았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인도도 사망자 수가 1천4백명을 넘어섰으며 앞으로 크게 늘어날 수 있다고 관리들은 말했습니다.  

 

(영문)

Thousands of people are pouring out of the Pakistani city of Muzaffarabad following Saturday's earthquake, escaping a ruined city without electricity, food, water and fuel.

The 7.6 magnitude quake, which according to the official death toll has killed more than 23,000 people, was centered in the Muzaffarabad region.

The government says some 50-thousand Pakistani troops have fanned out in Pakistani Kashmir to help the homeless. Helicopters are ferrying supplies to towns and villages that are inaccessible by road because of landslides.

In Islamabad, Prime Minister Shaukat Aziz told reporters more than two-point-five million people have been rendered homeless. He also said 300 million dollars in relief aid has already been received.

Across the line of control, in Indian Kashmir, officials say the quake death toll has surpassed 14-hundred people, and could rise further. India's military is leading rescue operations and the distribution of supplies to remote vill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