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방부는 파키스탄 지진 희생자들을 위한 미국의 구호 노력을 조정하도록 고위 관리를 임명했습니다. 국방부발표에 따르면, 마이클 리피버 해군제독이 이슬라마바드에 인도주의 조정센터를 설립할 예정입니다.

***************************

리피버 해군제독은 파키스탄 정부로부터의 원조 요청에 응하기 위해 미군 자산을 요청할 수있는 권한을 갖게 될 것입니다.  미 국방부에서 voa 미국의 소리 기자가 보내온 소식입니다.

미군당국은 파키스탄 고위 관리들과 함께 필요한 도움이 정확히 무엇인지를 파악하기 위해 이미 아프가니스탄에 주둔중인 군 지휘관을 파키스탄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파견했습니다. 이슬라마바드에서 북쪽으로 약 150킬로미터 떨어진 대지진 피해 지역으로부터 인원들을 실어 나르고 구호품을 지원하기 위해 이미 미군 헬리콥터 8대가 이곳에 도착했습니다.

미 중부군 사령부 대변인인 매튜 맥클럴린 소령은 미군의 첫 대형 군 화물기가 이미 4십톤 이상의 구호품을 공수했다고 말했습니다.

미 중부군 사령부는 미국의 동맹국인 파키스탄을 위해 중요한 인도주의적 구호 노력을 벌이고 있음을 맥클럴린 대변인은 강조하고, 참혹한 재해를 당한 파키스탄의 총체적인 참상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이 지역에 미 중부군 사령부가 위치해 있기 때문에  미국의 동맹인 파키스탄을 지원 할 수 있는 매우 호조건에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맥클럴린 소령은 파키스탄이 식량과 식수, 천막 그리고 의료품 같은 기본적인 구호 물품들을 요청했다고  밝히고  파키스탄과 미국은 외교적, 군사적으로 밀접한 관계에 있기 때문에 미국은 이에 신속히 대응할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파키스탄이 동맹국이라는 사실이 그같은 요청에 신속히 대처하도록 했고, 발전가능성이 있는 양국관계의 호전을 더욱 촉진시키게 되었다는 것입니다.  

미군 중부 사령부는 그동안 미국의 공식 동맹국이건 아니건 상관없이 지원을 필요로 하는 국가들이면 어떤 국가에게나 지원을 제공해왔다면서, 맥클럴린 대변인은  이번  대 지진의 경우, 파키스탄이 동맹국이기 때문에, 파키스탄이 요청한 보급물자를 보다 신속히 제공할수 있게 되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맥클럴린 소령은 미국의 구호 노력은 지진 참사를 당한 인도와 아프가니스탄 지역으로 확대될 수 있다고 말하며, 미군 중부 사령부는 또한 2년전에 발생한 이란의 대형 지진 참사에 대해서도 도움을 제공했음을 상기시켰습니다.

미 중부군 사령부는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에서의 전쟁 뿐 아니라 중동과 동 아프리카에서의 반테러 작전을 관리 수행하고 있는 는 미군의 일부입니다. 그러나 맥클럴린 소령은 지진 구호 노력이 이처럼 성격을 달리하는 임무와 상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영문)

Indian Prime Minister Manmohan Singh made his first visit to Kashmir since Saturday's earthquake claimed more than a thousand lives on India's side of the line of control. The Prime Minister pledged more financial assistance while acknowledging that the stricken region has not received sufficient relief supplies. VOA's Patricia Nunan reports from Kashmir's summer capital,
Srinigar.

Prime Minister Singh flew by helicopter to see for himself the devastation in Indian-held Kashmir before landing in Uri, a town just six-kilometers from the de-facto border with Pakistan.

Uri is where much of the assistance has been arriving since Saturday's earthquake, which registered seven-point-six on the Richter scale. But Prime Minister Singh acknowledged there remains a dire need for tents and medical supplies in Uri and other areas where no assistance has reached.

Mr. Singh says there has been massive devastation and loss of life. He assured Kashmiris, on behalf of the Indian government and people, of the commitment to rehabilitate the area, provide employment, and to do whatever is necessary. He adds that, in this time of grief and sorrow, the
entire country is with Kashmir.

Mr. Singh also promised increased aid to Kashmir, bringing the total to 116-million dollars.

Authorities say more than a thousand people died in Indian-held Kashmir, among about 30-thousand dead across the region. Much of the destruction has been centered around Pakistan's city of Muzzafarabad - a city that holds special meaning for many on the Indian side of the de-facto border,
known as the Line of Control.

Earlier this year, India and Pakistan launched a historic new bus across the line, linking Muzzafarabad and Srinigar, the summer capital of Indian-held Kashmir.

The new, bi-monthly bus-route is intended to unite families divided since 1947, when India and Pakistan began their competing claims for Kashmir. Two wars over the region and decades of icy relations ensued.

School teacher Mohammed Azam says his parents were excited about their trip to Muzzafarabad, because the bus is about building peace and because they wanted to see long lost family.

That trip was two days before the deadly quake. Mr. Azam has not heard from his parents since.

He says he wants the bus to run every week, he wants communications between the two countries to be restored, and relief supplies provided to everyone who needs it. He also wants the Indian government to lift travel restrictions so he can go to Muzzafarabad and look for his parents.

India has offered to send Pakistan any aid it requires to help with the relief effort. The offer has sparked hope that the earthquake may help India and Pakistan in their efforts towards pea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