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력한 지진이 파키스탄과 인도를 강타한지 이틀째인 10일, 구조 대원들은 때로는 맨손으로 잔해 더미를 파헤치면서 생존자 구조 작업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리히터 규모 7.6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이미 2만 명을 넘어섰으며 부상자도 수 만 명에 달하고 있습니다. 그런가 하면 오랜 상쟁 국가인 인도와 파키스탄은 이번 재난에 직면해 서로간에 연대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

8일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 대부분은 진앙지인 파키스탄 령 카슈미르에서 발생했습니다. 현지 주민인 압둘 하미드씨는 이 지역의 수도, 무자파라바드에서 전화를 통해 미국의 소리 방송에 현재 상황을 묘사했습니다.

하미드씨는 자신의 건물이 지진으로 인해 무너졌으며 건물 잔해 속에 10명 내지 15명이 산 채로 갖혀 있다고 말했습니다. 생존자들이 잔해 속에서 울면서 도움을 요청하지만 주변에는 이들을 도와줄 이들이 아무도 없다고 하미드씨는 개탄했습니다.

한편, 무자파라바드 시내에 있는 한 대학에서 수백 명의 학생들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목격자들은 지진이 발생했을 당시에 한 교실에서 수업을 듣고 있던 대학생 200명이 전원 사망했으며 또한 여학생 기숙사의 지붕이 무너져 내리면서 잠을 자고 있던 여학생들이 변을 당했다고 말한 것으로 현장에 나가 있는 미국의 소리 특파원이 전했습니다.

구조 요원들은 10일 아침 일찍, 붕괴된 학교 건물에서 2명의 학생을 구조하는데 성공했습니다. 구조 요원들은 그러나 사고 발생 72시간이 넘게 되면 잔해 속에 고립되어 있는 생존자들이 점점 희망을 잃게 되다며 우려하고 있습니다.

파키스탄군은 이제 극심한 피해를 입은 일부 지역에서 도로와 통신망을 복구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여전히 식량과 연료 부족에 직면해 있습니다. 이재민들은 식량 배급과 부상자 치료 등 정부의 대응이 더디게 이루어 지고 있다며 좌절감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일상 용품을 찾기 위해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하고 있는 가운데 무자파라바드에서는 약탈 행위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무자파라바드 이외의 여러 마을들에는 아직도 도움의 손길이 미치지 않고 있습니다.

한편, 인도령 카슈미르에서도 지진으로 750명이 사망하고 수 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습니다. 군인과 구조 요원들은 폐허로 변한 외딴 마을들에 도움의 손길을 뻗치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으며 헬리콥터들은 식량과 일상 용품, 그리고 장례용 수의를 공중 투하하고 있습니다.

주민들을 위한 대피시설이 아직도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보유 식량이 점차 떨어지면서 어린이들이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국제 구호 단체 옥스팜의 벤 필립스 남아시아 정책 조정관의 말입니다.

필립스 조정관은 옥스팜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인도령 카슈미르 주민들에게 가장 중요한 장비들을 제공하기 위해서 기술자들과 수도공들을 배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현 상황에서 자신들이 바라는 만큼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기가 힘들다고 구호 작업의 어려움을 토로했습니다.

한편, 카슈미르를 둘러싸고 오랜 분규를 겪어왔던 상쟁국가인 인도와 파키스탄은 이번 재난에 직면해 연대감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도는 자국 역시 극심한 피해를 당했음에도 불구하고 파키스탄에 지원을 제의했습니다.

하지만 많은 분석가들은 이번 재난이 양국간에 친선의 분위기를 조성하고는 있으나 앞으로 카슈미르를 둘러싼 양국의 자체 입장에는 그다지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영문)

Two days after a massive earthquake struck Pakistan, rescuers are still digging in the rubble, sometimes with their bare hands, in the hope of finding survivors. The death toll from the seven-point-six magnitude earthquake has passed 20-thousand and tens of thousands of people are injured. Ayaz Gul reports from Islamabad.

Most of the deaths from Saturday's disaster occurred in the Pakistani-controlled portion of Kashmir, the quake's epicenter.

Speaking by telephone from the regional capital Muzaffarabad, resident Abdul Hameed describes the tragedy.

"This building has collapsed. This is my building. 10-to-15 people are alive (under the debris). They are crying for (help) and there is nobody."

The earthquake also wiped out communities in Pakistan's North West Frontier Province.

Offers of assistance have poured in from around the world. In addition to 50 million dollars in financial aid, the United States is sending eight military helicopters to assist relief efforts.

Pakistani troops have now restored road and communication links with some of the hardest hit areas.

But residents still face food and gasoline shortages and there has been looting in Muzaffarabad as people struggle to find supplies.

In Muzaffarabad, the capital of Pakistani Kashmir, survivors of last Saturday's earthquake are struggling to find food, shelter and medical care. The city was one of the hardest hit in the disaster. VOA's Benjamin Sand is in Muzaffarabad, and describes what he found Monday in the shattered city.

In Indian Kashmir, the death toll from Saturday's seven-point-six magnitude earthquake is mounting as rescue teams begin to reach outlying areas. Nearly 750 people are known to have died, and tens of thousands are homeless.

From New Delhi, Anjana Pasricha reports on the devastation, and how the tragedy could affect relations between India and Pakistan as they cope with the quake's aftermath in the disputed Himalayan region.

Residents say they are still without shelter and their children are hungry as remaining food stocks run out.

Officials and relief agencies say they are rushing to help, but the worst-hit areas are in outlying, mountainous regions, and many communication links are still down.

Ben Phillips is Policy Coordinator in South Asia for international relief agency Oxfam.

"We now have technical teams in place, engineers, water providers, people who are bringing in the most important equipment to get to people in need ... but it is an extremely difficult environment, so it has been very hard to respond as quickly and effectively as we would have liked."

People are also still afraid. Thousands fled their homes in Indian Kashmir's summer capital Srinagar after rumors another earthquake would strike. Men, women, and children huddled by the road for hours, only returning indoors when police confirmed there was no official warning.

The quake's worst impact has been close to the line of control dividing the disputed Kashmir region between India and Pakistan. The two rivals, who are now involved in a peace process, have expressed solidarity with each other in the face of Saturday's disaster.

A hotline established recently to minimize the risk of an accidental nuclear exchange was ironically activated for the first time when the Indian foreign secretary called his Pakistani counterpart to offer condolences over Saturday's disaster.

An offer by New Delhi to assist Islamabad in the relief effort has prompted hopes the rivals will forge new ties as they confront the shared tragedy.

But many analysts say hostilities are too deeply embedded for the two countries to cooperate.

The head of the independent Institute of Conflict Management in New Delhi, Ajay Sahni, says Islamabad is unlikely to accept the Indian offer of help, because of the political implications in the hotly disputed region.

"It cannot be seen, or it cannot allow India to be seen as a major benefactor in these areas ... it would generate goodwill for India and that is not something they would want in Pakistan-occupied Kashmir."

Regional political analysts agree the tragedy will generate goodwill between the two nations, but is unlikely to affect negotiating positions over Kashmir in the months to come.